속보
VIP
통합검색

"살짝 스쳤는데 '대인접수' 요구…보험사는 더 황당" 무슨 일?[영상]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532
  • 2022.12.15 19:06
  • 글자크기조절
좁은길을 지나다 서 있던 모닝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좁은길을 지나다 서 있던 모닝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좁은 골목길을 서행하던 운전자가 길 한쪽에 서 있던 차의 사이드미러를 살짝 스쳤는데 해당 차주가 대인 접수를 요구해 억울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기분 나쁘다고 대인 접수 요구? 그런데 제 보험사 하는 말이 더 기가 막힙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고는 지난달 16일 오후 4시쯤 경기 구리시의 한 골목길에서 발생했다. 제보자 A씨는 좁은 길을 천천히 빠져나가다 자신도 모르게 길에 주차돼 있던 모닝의 사이드미러를 스치고 지나갔다.

당시 접촉 자체를 몰랐던 A씨는 그냥 갔고 후에 모닝 차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그에 따르면 차주는 차에 40대 초반 성인 남녀와 초등생 아이 1명이 타고 있었다며 '대인 접수'를 요구했다.

좁은길을 지나다 서 있던 모닝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좁은길을 지나다 서 있던 모닝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 /사진=유튜브 한문철TV
A씨는 대인 접수를 거부했지만 모닝 차주는 "사고 당시 바로 사과하지 않아 기분이 나빴다"며 2주 진단서를 제출하고 치료비를 요구했다.

그런데 A씨를 더 당황케 한 건 그의 보험사 측이 "상대방이 직접청구권을 이용해서 치료비는 제공해 줘야 한다"며 "A씨의 거부 의사와는 상관 없이 법적으로 그렇게 돼 있기 때문에 치료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말한 것이었다.

A씨의 보험사는 덧붙여 "마디모 접수를 해서 결과를 보내주면 그 후에 알아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마디모는 교통사고 증거물을 활용해 사고 상황을 시뮬레이션으로 재연 및 해석해 주는 상해 판별 프로그램이다.

경찰은 "접촉 사고는 인정하나 인사 사고로 보기 어렵다"며 행정처분 없이 사건을 종결했으나, A씨는 답답한 마음에 한 변호사에게 "보험사 측의 이야기가 맞는 거냐"며 조언을 구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보험사가 마디모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펄쩍 뛰었다. 한 변호사는 "마디모는 뒤에서 들이받은 경우에나 하는 것"이라며 "마디모 분석하는 분들이 웃을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보험사는 갈아타야 한다. 보험사가 어디인지 궁금할 따름"이라며 혀를 찼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반드시 보험 사기로 처벌해야 한다. 보험사도 공범이다", "보험사기 미수죄가 필요한 이유", "모닝 가족은 기침하면 갈비뼈 다 나갈 인간들", "저런 사람들 때문에 보험료가 떨어지질 않는다" 등 반응을 보였다.

좁은길을 지나다 서 있던 모닝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 /사진=유튜브 한문철TV
좁은길을 지나다 서 있던 모닝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상황. /사진=유튜브 한문철TV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