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종원, '사망설'에 입열었다…"외국서 잘 있고, 건강해유"[전문]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9,797
  • 2022.12.24 20:53
  • 글자크기조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사진=뉴스1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사진=뉴스1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자신의 '사망설'을 직접 부인했다.

백종원은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브랜드 점주 카페에 "제 근황을 걱정하는 점주님들이 많다"며 "저는 아주 잘 있습니다. 몸도 건강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기는 한국이 아니라 외국"이라며 "요즘 외국에서 부쩍 한식에 관심을 갖는 분이 많아 한식을 외국 분들에게 더 알릴 방법을 모색하는 프로그램을 촬영하기 위해 며칠째 체류 중"이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이제 1단계 촬영을 마무리하고 귀국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이렇게 지방으로, 해외로 마음껏 돌아다니면서 하고 싶었던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점주님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열심히 해주신 덕분"이라고 했다.

앞서 일부 유튜브 채널들은 '백종원의 안타까운 소식'이라는 제목으로 백종원의 '사망설'을 제기했다.

다음은 백종원이 브랜드 카페에 올린 전문.

점주님들 안녕하세요, 백종원입니다. 요즘 연말이라 바쁘시지요? 우리 조금만 더 힘내서 파이팅 하시자구요!

모처럼 점주님들께 안부를 전합니다. 저의 근황에 대해서 너무 걱정해주시는 점주님들이 많아서요. 일단, 저는 아주 자알~~~ 있습니다. 몸도 건강하구요.

다만 여기는 한국이 아니라 외국입니다. 요즘 부쩍 외국에서 한식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아, 한식을 외국분들에게 좀더 알릴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프로그램을 촬영하기 위해 며칠째 체류중입니다.

이제 1단계 촬영을 마무리하고 귀국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저도 귀국해서 가족과 함께 행복한 연말을 보낼려고 합니다. 요즘 와이프가 이순재 선생님과 갈매기라는 연극을 시작해서 서로가 바쁩니다.

제가 이렇게 지방으로 해외로 마음껏 돌아다니면서 하고 싶었던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점주님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열심히 해주셔서입니다. 저도 점주님들의 노고에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건강도 더 열심히 챙기고, 점주님들이 운영하시는 브랜드에 누가되지 않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몸이 부서져라 뛰면서 브랜드의 좋은 이미지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저를 믿고 파이팅 부탁 드립니다.

점주님들, 일일이 찾아 뵙지는 못하지만 새해에는 더욱 대박나는 브랜드 되시고, 가정 모두 행복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