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케미칼, 롯데건설에 빌려준 5000억원 조기회수 완료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6 16:58
  • 글자크기조절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롯데케미칼은 계열회사인 롯데건설의 자금운용 안정성을 위해 대여해준 자금 5000억원을 조기상환 받았다고 6일 공시했다.

해당 자금은 작년 10월 20일 3개월 기간으로 대여됐다. 회사는 상환기간에 앞서 조기 상환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롯데건설은 2000억원을 유상증자한데 이어 안정적 재무구조를 위한 선제 대응 차원에서 롯데케미칼에 돈을 빌렸었다. 차입 기간은 당초 오는 18일까지였지만 조기 상환이 이뤄졌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연간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 와중에 계열사에 대규모 자금을 대여하며 롯데케미칼의 자금유동성에도 부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더구나 롯데케미칼은 동박제조사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지난해 10월 확정지은 터였다. 2조7000억원의 인수자금이 필요했다.

이번 조기상환을 통해 롯데케미칼은 세간의 유동성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 롯데건설 역시 조기 상환을 통해 자금조달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재무건전성에 대한 우려를 줄였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계열 회사의 대여금 조기 상환으로 보다 안정적인 자금운용이 가능해졌다"며 "수소 및 배터리소재 등 신사업 투자를 계획대로 이어 나갈 예정이며, 미래 성장 기반 구축과 고부가 소재사업 적극 진출로 기업 가치를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