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켓컬리서 갈아타길 잘했네'...한투파, 오아시스 IPO 잭팟 기대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57
  • 2023.01.19 09:59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윤선정  디자인기자
/그래픽=윤선정 디자인기자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신선식품 새벽배송 업체 오아시스 비상장 (30,300원 ▲1,800 +6.32%) 상장으로 1000억원이 넘는 투자 수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오아시스가 새벽배송을 론칭한 직후 빠르게 초기 투자에 나선 결과다.

19일 오아시스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오아시스의 희망 공모가 밴드는 주당 3만500~3만9500원, 예상 시가총액은 9679억~1조2535억원이다. '국내 1호 e커머스 상장'이라는 상징성이 반영되면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오아시스는 내달 7일, 8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13일 공모가액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후 한국거래소의 별다른 정정 요구가 없다면 내달 중 상장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오아시스 상장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주요 재무적투자자(FI)인 한국투자파트너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머스트벤처스 등이 거둘 투자 수익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중 가장 많은 주식을 들고 있는 곳은 한국투자파트너스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한국투자혁신성장스케일업사모투자 △2020 KIP Bon Appetit 투자조합 △한국투자 Re-Up 펀드 △한국투자 광개토투자조합 등 6개 펀드를 통해 오아시스 주식 387만5662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보호예수 물량(33만100주)을 제외한 354만5562주는 상장 당일 처분 가능하다.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오아시스 투자를 시작한 건 2020년 4월 오아시스 전환사채(CB)를 인수하면서다. 당시 오아시스 CB 126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CB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채권자의 요구에 따라 발행회사의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사채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이후에도 오아시스 교환사채(EB)와 보통주 매입하는 등 총 266억원을 투자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오아시스 투자를 확대하는 과정도 눈길을 끈다. 당시 한국투자파트너스는 오아시스 경쟁사인 컬리 비상장 (28,000원 ▼400 -1.41%)의 초기 투자자였다. 그러나 2021년 돌연 보유하고 있던 컬리 지분 전량을 138억원에 매각하고, 오아시스 투자를 확대했다. 컬리 대신 오아시스에 베팅한 것.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2020년 12월 CB로 오아시스에 투자했다. 총 50억원 규모다.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CB 전환권을 전량 행사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CB 전환가액 6381원으로 오아시스 주식 197만5610주,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CB 전환가액 9116원으로 오아시스 주식 54만8486주(17일 기준 46만6411주)를 취득했다.

머스트벤처스는 두 개의 벤처투자조합을 통해 오아시스 주식 81만5350주를 보유하고 있다.

오아시스가 제시한 희망 공모가(3만500~3만9500원)를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상장 당일 한국투자파트너스의 매도 차익은 815억~1134억원, 카카오인베스트먼트의 매도 차익은 92억~134억원이다. 최대 5배 이상의 투자 배수가 기대된다.

단 높은 지분율은 주식 처분에 걸림돌이다.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오아시스 지분율은 12.21%다. 상장 당일 모두 쏟아내기엔 부담스러운 물량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최근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상장 당일 10% 넘는 물량을 시장에서 받아내긴 어려울 것"이라며 "일정 물량은 추후 블록딜 등으로 안정적으로 처분하는 방법 등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