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한승, 한국바이오협회장 연임…2년 더 이끈다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0 15:14
  • 글자크기조절

제8대 바이오협회장 선출
이사장엔 임정배 대상 사장

고한승 한국바이오협회장(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사진=김창현 기자 chmt@
고한승 한국바이오협회장(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사진=김창현 기자 chmt@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이 한국바이오협회를 2년 더 이끈다. 첫 임기 동안 교류회, 기술사업화 협력 미팅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업계 발전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된 것으로 보인다. 회원사도 대거 유치해 협회 존재감을 키웠다.

20일 한국바이오협회는 이날 오전 정기총회를 열고 고한승 사장을 제8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2년이다. 한국바이오협회는 한국생명공학연구조합, 한국바이오산업협회, 한국바이오벤처협회가 2008년 통합해 출범한 단체다. 현재까지 438개사의 정회원, 36개의 단체회원, 131명의 개인회원이 가입했다. 고 회장 연임은 의결권이 있는 정회원 과반수 이상의 참여와 출석 정회원의 과반수 이상 찬성을 받아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지난 임기 2년간 정회원사가 34% 증가하는 등 바이오 산업계의 연대와 협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바이오협회에 따르면 고 회장 취임 후 정회원사는 327개사에서 438개사로 늘었다. 2020년 연간 신규 회원사가 31개사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증가폭이 크다. 고 회장은 2년 전 취임 직후 "중점적으로 하려는 것 중 하나가 협회 회원사 범위 확대"라며 바이오 기업 간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고 회장은 코로나19란 제약 속에서도 임기 내내 회원사와 적극 소통하기도 했다. 2021년 3월부터 매주 금요일 주간 최고경영자(CEO) 교류회를 개최해 업계 고충을 듣고 맞춤 컨설팅을 제공한 게 대표적이다. 주간 CEO 교류회는 작년 말까지 총 56회 개최됐다.

이 과정에서 회원사 만족도는 높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고 회장은 노스웨스턴대에서 유전공학 분야 박사학위를 받은 뒤 바이오벤처 타겟퀘스트 CEO, 나스닥 상장기업 다이액스 부사장을 역임했다. 2000년 삼성그룹에 합류해 2012년부터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이끌고 있다. 특히 삼성바이오 전략의 기틀을 잡았단 평가를 받는다. 다양한 경험에서 오랜기간 쌓은 노하우 및 글로벌 네트워크가 국내 바이오 업계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네트워크, 기술사업화 등 사업기회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고안했다. '글로벌 네트워킹'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협회는 해외시장 공략을 위해 국내 바이오 기업 관련 최근 소식, 회사 정보, CEO 인터뷰 등을 영어로 제공하는 영문뉴스를 활성화했다.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과 주한 대사관, 투자청이 모이는 간담회를 열고, 삼성서울병원과 회원사 간 연결다리가 돼 기술사업화 협력 미팅도 개최했다. 바이오산업 관련 교육도 지속 제공했다.

이날 한국바이오협회 총회에서는 제8대 이사장도 선출됐다. 협회장과 달리 이사장은 제7대와는 다른 인물이 뽑혔다. 바로 임정배 대상 사장이다. 지난 4년간 이사장을 맡아온 이는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이었다. 레드바이오(의료·제약 분야 바이오)와 그린바이오(농식품 분야 바이오) 간 균형이 필요하단 인식에 기인했단 전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