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우디, 지난해 전기차 11만대 판매...44% 늘어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09:53
  • 글자크기조절
아우디, 지난해 전기차 11만대 판매...44% 늘어
아우디가 지난해 11만8169대의 아우디 전기차를 인도했다고 25일 밝혔다.

아우디의 지난해 전세계 판매량은 161만4231대로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했다. 다만 순수 전기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에서 62만4498대의 차량을 인도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특히 순수 전기차 모델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가 아우디 Q4 e-트론 99.4%, 아우디 e-트론 GT 29.2%, 아우디 e-트론 8.5% 늘었다. 독일 판매량은 21만4678대로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했다. 이중 순수 전기차 판매는 87.8%가 늘었다.

미국에서 판매량은 전년 대비 47.3%가 증가한 1만6177대를 기록했고, 이중 아우디 e-트론 판매량만 1만397대(7.2% 증가)였다.

중국 시장 판매량은 총 64만2548대로 전년 대비 8.4% 감소했다. 반도체 공급망 병목현상에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생산 제약·전시장 휴업 때문이다. 반면 순수 전기차 모델 대수는 9.8% 증가했다. 아우디 관계자는 "아우디 Q5 e-트론 로드젯, 아우디 Q4 e-트론 및 아우디 RS e-트론 GT로 중국 내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성장시킨 결과"라고 봤다.

힐데가르트 보트만 아우디 이사회 멤버·세일즈 & 마케팅 최고 책임자는 "역동적으로 급변하는 전세계 상황에서도 아우디의 글로벌 팀은 2022년에 다시 한 번 아우디만의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순수 전기차 모델 판매량 증가는 아우디의 e-모빌리티 전략이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앞서 아우디는 2026년부터 전 세계 모든 시장에 선보이는 신차로 순수 전기차만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