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북극 한파' 덮친 대만…영상 기온에도 이틀간 146명 사망 추정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08:09
  • 글자크기조절
타이베이시 거리 /사진=중국시보
타이베이시 거리 /사진=중국시보
'북극 한파'가 아열대 지역인 대만을 강타하며 이틀간 146명이 사망했다.

지난 29일 중국시보 등 대만 현지 언론은 이번 춘제(설) 연휴에 역대 최악의 한파가 몰아치면서 대만 전역에서 지난 27일부터 이틀간 146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고령 노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매체들은 저온으로 인해 심혈관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사망 원인을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수도인 타이베이에서 28명, 신베이에서 19명, 지룽에서 3명, 타오위안에서 24명 등이 숨졌다. 특히 타오위안에서는 3살짜리 남자아이와 1살 된 여자아이도 사망했다.

또 다른 매체 자유시보는 한파로 인해 전날 하루 동안 대만 전 지역에서 병원 밖 심정지(OHCA) 환자가 최소 40여 건 발생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번 한파 기간 대만 기온은 10도 이하로 떨어졌었고 일부 산악지방은 영하 4~5도까지 곤두박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북회귀선에 걸쳐있는 대만은 한국보다 기온과 습도가 높으며, 한겨울에도 평균기온이 영상 10도 이상을 유지한다. 따라서 추위에 대비한 난방시설이 잘 마련되어 있지 않아 기습 한파에 사망자가 발생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도 기습 한파로 이틀간 약 100여명이 저체온증으로 인해 사망했다고 대만 소방 당국이 발표한 바 있다.

다만 현지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망자 급증이 이번 한파와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