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태원 "위암→패혈증 재발…시각·청각 50% 손실, 후각은 포기"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1:03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그룹 부활 김태원이 패혈증 재발 후 후유증을 앓고 있는 현재 건강 상태를 알렸다.

3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프리한 닥터'에는 부활의 기타리스트 김태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태원은 12년 전 KBS2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 촬영 당시 위암 초기 진단을 받았던 때를 떠올렸다. 그는 암 진단 이후 수술을 받았다.

그는 "2011년 '남자의 자격' 촬영할 때 종합검진을 받았는데 암이 발견됐다. '남자의 자격'이 내 생명의 은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태원은 "그 이후로는 알코올 중독이 됐다"며 "술을 끊는 게 쉽지 않다"며 금주 후 금단 증상이 심했다고 털어놨다.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사진=tvN '프리한 닥터' 방송 화면

또한 김태원은 2016년 패혈증 진단 후 3년 만에 병이 재발했다며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김태원은 "4년 전에 패혈증이 재발했다. 무대 위에서 '사랑할수록' 애드리브를 하는데 30년 간 친 곡이 아니냐. 그런데 중간에서 멈춰서는 아무 생각도 안 나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간 쪽에서 쇼크가 온 거다. 그게 패혈증이다. 균이 간에서 뇌까지 퍼진 것"이라며 "원인은 술이었다. 술 마시면 하루에 소주 8~9병 마셨다. 혼자 마실 때는 하루 4~5병을 마셨다"고 설명했다.

김태원은 현재 건강상태에 대한 질문에 여전히 패혈증 후유증을 앓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후각을 포기했다. 미각이 40%, 청각이 50%, 시각이 50%, 기억도 30% 날아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은 2년 이상 금주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태원은 2011년 위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또 2016년 진단 받았던 패혈증이 2019년 재발해 죽음의 고비를 넘겼다.

패혈증은 조직이나 기관에 상처가 생겼을 때 감염이 일어나 이에 대한 면역 반응이 온몸에서 강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고열과 심박수 증가, 호흡수 증가, 어지러움 등으로 나타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 뚝 떨어진 주가 '훨훨'… LG이노텍, 이유 있는 신고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