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레이양, 무슨 잘못했길래…"방송 끊겨 공백기, 국밥집 준비했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913
  • 2023.02.01 08:57
  • 글자크기조절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방송인 레이양이 부상과 논란 등으로 4년의 공백기를 가졌다고 고백했다.

레이양은 지난달 31일 공개된 유튜버 근황올림픽과 인터뷰에서 공백기로 보낸 지난 4년을 돌아봤다.

레이양은 먼저 2015년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불거진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대상을 받은 방송인 김구라를 위해 무대에 올라 축하 현수막을 펼쳤는데, 수상자보다 더 눈에 띄려고 했다는 식의 비판을 받았다.

레이양은 "'복면가왕' 팀 현수막을 잘 들고 있으라는 미션을 받았다. 근데 현수막이 점점 처지고 있었다. 당겨서 피면 될 거라는 생각을 못 해 구겨지지 않게 말아서 평평하게 만들었다. 제 얼굴이 잡히는지도 몰랐고 객석을 보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차에 탔는데 회사에서 인터넷에 난리가 났다고 전화가 왔다. 상을 받고 있는데 누가 옆에서 시선을 강탈하면 당연히 안 좋게 볼 수 있다. 제가 다 잘못한 것"이라고 회상했다.

김구라한테도 곧바로 사과했다고 한다. 다만 김구라는 "네가 뭘 죄송하냐, 내가 미안하다"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레이양은 전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레이양은 당시 손목 분쇄골절을 당한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방송을 위해 부상을 숨겼지만, 결국 부상이 심해지면서 운동 관련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MBC 방송연예대상'이 끝나고 오히려 섭외 전화가 많이 왔다. 방송 때문에 분쇄골절을 숨겼다. MC를 볼 때만 붕대를 다 풀고 손목이 꺾인 상태에서 큐시트로 가리고 촬영했다"며 "이 여파로 운동을 못해 운동 관련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고 일이 반 이상 줄게 됐다"고 말했다.

일이 끊기자 레이양은 결국 서울살이를 접고 고향인 부산으로 내려갔다. 처음엔 연예인을 더는 안 할 생각까지 했다며 "부산에서 국밥 장사를 하려고 했다. 다 정리하고 집도 다 뺐다. 돈을 벌려고 서울에 온 거였는데 할 게 없다. 그런데 친구가 지금까지 한 게 아깝다고 해서 연기학원을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레이양은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배우를 준비하고 있다. 내가 배운 게 없는데 이름 때문에 오르고 싶진 않다. 기초부터 선택했다. 저는 항상 배우고 싶은 사람이다. 열심히 연기를 배우고 있다. TV에서 연기하는 모습 응원해주시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