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투자만큼 중요한 회수...전담조직 신설, 리스크 선제 대응"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06:00
  • 글자크기조절

[머니人사이드] 노승관 DSC인베스트먼트 이사

노승관 DSC인베스트먼트 이사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노승관 DSC인베스트먼트 이사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주식은 매수보다 매도 타이밍이 중요하다."

유명한 증시 격언이다. 지금처럼 증시가 위축된 상황에는 매도 타이밍이 더욱 중요하다. 비상장 기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VC) 시장도 크게 다르지 않다. 2012년 설립한 독립계 VC인 DSC인베스트먼트는 최근 악화된 시장에 대응하고자 경영기획본부 산하에 엑시트(회수) 및 펀딩 기획 전담조직을 출범했다.

투자3본부 심사역 출신 노승관 이사가 경영기획본부로 이동해 조직을 이끈다. 노 이사는 "VC업계가 투자심사에 대한 전문성이 높아도 엑시트에 대한 전문성은 크지 않다"며 "한 개의 투자본부에서 엑시트를 결정하기보다는 전체 펀드를 관리하는 경영기획본부에서 관리하는 편이 더 바람직하다는 판단에 조직을 신설했다"고 말했다.


"엑시트 전문성 높이고, 심사역은 투자에 집중"


통상 VC 심사역은 투자기업 물색부터 심사, 사후관리, 엑시트까지 담당한다. 투자기업에 대한 전문성이 그 누구보다도 높을 수밖에 없다. 때문에 엑시트 결정도 심사역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투자기업을 잘 알기 때문에 엑시트에 대한 객관성이 떨어질 수 있다. 기업가치는 기업이나 산업 외에도 시장 리스크에 따라 움직이는 경향이 큰데 심사역은 시장보다 기업·산업 리스크에 매몰된 경우가 있어서다.

노 이사는 "만약 한 바이오 기업이 1조 규모의 수주계약을 맺더라도 급격한 금리인상이나 북한의 미사일 실험 같은 시장 리스크가 발생하면 백약이 무효하다"며 "시장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회수위원회가 언제, 어떤 방식으로 매도할지 결정한다"고 했다.

노 이사는 DSC인베스트먼트의 회수위원회를 투자심사위원회 수준으로 중요도를 높였다. 매달 열리는 회수위원회는 윤건수 대표를 비롯해 각 투자본부장 3명, 노 이사까지 5명이 참석한다. 엑시트할 주요 종목들을 안건으로 상정해 5명 중 4명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담당 심사역은 회수위원회에 참석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지만 투표권은 없다. 심사역의 투자기업 사후관리나 엑시트에 대한 업무부담을 줄여 새로운 종목을 찾고 투자하는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12년 IB 경험·네트워크로 회수전략부터 LP관리까지 담당


노승관 DSC인베스트먼트 이사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노승관 DSC인베스트먼트 이사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엑시트 전략을 짜기 가장 까다로운 시기는 스타트업이 IPO(기업공개) 절차를 밟기 시작할 때다. VC가 산정한 기업가치와 주가의 괴리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장기 투자하는 VC는 기업가치를 '성장성'에 중심을 두고 산정하는 것과 달리 주식시장은 단기적인 수급 이슈나 시장 리스크에도 기업가치가 크게 변하기 때문이다.

노 이사는 "VC가 산정한 기업가치와 주가가 엇갈리는 시점이 IPO"라며 "증권사에서 매년 코스닥 신규 상장사 70~100개를 자기자본으로 투자하며 쌓은 경험이 엑시트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유안타증권(前 동양증권), 메리츠증권에서 프랍트레이딩(자기자본 거래), 메자닌, 프리IPO 투자 등을 담당했다. 이후 DSC인베스트먼트로 자리를 옮겨 세컨더리 투자와 그로스캐피탈 투자를 주도했다.

노 이사는 뉴로메카 (39,500원 ▲1,900 +5.05%)나 무신사 등 타 투자본부의 엑시트에도 기여했다. 실제로 DSC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약 1500억원의 자금을 회수했다. 노 이사는 "DSC인베스트먼트는 여러 펀드가 아닌 단일 펀드 운용에 집중하기 때문에 산업별·투자단계별·투자규모별 자산배분이 중요하다"며 "회수위원회가 펀드의 방향키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VC에게 가장 중요한 주요 출자자(LP) 관리도 노 이사의 몫이다. DSC인베스트먼트는 지난 연말부터 일부 출자자 대상으로 매분기 산업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심사역이 강사로 나서 유망산업에 대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유대관계를 형성한다. 노 이사는 "상위권 VC의 경우 내부수익률(IRR) 등 정량적인 지표는 비슷하기 때문에 정량적인 지표가 중요하다"며 "산업 세미나와 투자 리스트 등을 제공하면서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고 했다.

노 이사는 녹록지 않은 상황이지만 하반기부터는 VC 시장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모험자본인 VC는 주식보다 후행성이 짙은 특성이 있다"며 "개인적으로 상반기에 상장 종목의 옥석가리기가 이뤄지면서 주도주 중심으로 주식시장이 회복된 후 하반기쯤 VC시장도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 뚝 떨어진 주가 '훨훨'… LG이노텍, 이유 있는 신고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