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척해진 강수지, 건강 악화 고백…"걷고 먹지도 못해" 무슨 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1,192
  • 2023.02.02 21:44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
가수 강수지(56)가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밝혀 걱정을 안겼다.

강수지는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영상에서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강수지는 "잘 지내셨냐. 저는 안 좋게 지냈다"며 "장염에 걸려서 며칠 동안 잘 먹지 못했다. 건강검진도 해야 해서 굶었다. 그래서 몸이 안 좋았고, 얼굴이 이 모양이 됐다"고 근황을 알렸다.

그는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며 "아버지 돌아가시고, 저도 코로나19에 걸리면서 3개월 동안 아팠다. 살이 빠지고 기력도 없어졌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강수지는 "새해도 밝았는데 집 안 정리를 못했다. 아버지도 안 계시고, 딸도 없다 보니 힘이 없더라"며 "제가 이런 경우가 거의 없었다. 그만큼 힘들게 지냈다"고 토로했다.

강수지는 건강검진 결과도 공개했다. 그는 "50대에 키가 1.2cm 정도 컸다. 3개월 정도 스쿼트를 매일 했더니 튀어나와 있던 척추가 쏙 들어갔다"며 "허리가 곧아지면서 안 아파졌다. 근육도 붙었다. 그래서 163.2cm"라고 설명했다.

이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지 더 깨달았다. 일주일에 세 번씩 운동하기로 해서 아파도 갔는데, 그저께는 가지 못했다"며 "걸을 힘도 없었다. 골프 300타를 치던 제가 걸을 수조차 없어서 주변에서 죽도 만들어줬다"고 안 좋아진 건강 상태를 전했다.

1967년생인 강수지는 1990년 1집 앨범 '보랏빛 향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01년 치과의사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뒀지만, 2006년 합의 이혼했다. 2018년 2세 연상 개그맨 김국진과 재혼했으며 지난해 5월 부친상을 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