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봉 100억' 스타강사 이지영 연애사 듣자…비 "그건 스토킹"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10:25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스타강사 이지영(41)이 과거 집착남과의 연애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일화를 전했다.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은 지난 2일 '레인스 키친 사러 온 동갑내기 친구 지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100억원 이상 연봉으로 유명한 스타강사 이지영과 MC 비가 만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비는 이지영에게 "혹시 못 드시는 게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지영은 최근 14㎏ 정도 감량했다며 "정제 탄수화물은 못 먹는다"고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때문에 현장 학원 수업이 불가능하던 때가 있었다"며 "학생들을 보지 못해 받는 스트레스를 먹는 거로 풀었다. 그래서 (찐 살을) 원상복구 중"이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이지영은 매일 2만보씩 걷고 있다며 "시간이 없어 조교들과 회의하면서 걷는다. 숨이 찰 때까지 걷는다"고 밝혔다. 비 역시 "저도 몸무게가 95㎏까지 나간 적이 있다"며 "이러다가 내 삶을 잃어버릴 수 있겠다 싶어 살을 뺐다. 지금까지 잘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지영은 과거 집착이 심한 연인과 만났던 경험을 털어놨다. 인생에서 나쁜 남자를 만난 적이 있냐는 물음에 이지영은 "(나와 연애하면) 거의 다 엄청 심한 집착남이 되더라"고 했다.

그는 "(전 연인이) 제가 전화를 안 받는 사이에 부재중 전화를 36통씩 남기고 그랬다"며 "전화를 안 받는 사이에 '왜 안 받냐', '내가 싫어졌냐', '지금 앞으로 갈까' 등 계속 문자를 남기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이지영의 사연을 들은 비는 "그거 스토킹이다"라며 경악했다. 이어 이지영이 "KCM씨를 만나볼까요?"라고 말하자, 비는 당황하며 "(KCM은) 결혼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