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차에 뛰어 든다" 母 협박하는 금쪽이…"내가 바꾼다" 오은영 '활활'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06
  • 2023.02.03 22:22
  • 글자크기조절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충동 조절을 하지 못하고 엄마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ADHD(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를 앓고 있는 13세 금쪽이의 부모가 등장했다.

금쪽이 엄마는 "아들이 하굣길에 어떤 아이를 일방적으로 때렸다. 저랑 통화하다 화가 났는데 앞에 있는 아이에게 화풀이한 것"이라며 "학교폭력위원회까지 열렸다. 뭘 못하게 하면 지나가던 어른도 때리고, 찻길에 뛰어들겠다고도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학교에 간 금쪽이는 1교시도 마치기 전에 엄마에게 전화해 "선생님한테 내가 전화했다고 말하면 안 된다"며 조퇴를 시켜달라고 강요했다. 하지만 엄마가 이를 받아주지 않자 "야 이 XX"이라며 욕설을 내뱉어 충격을 안겼다.

다음날 금쪽이는 엄마에게 아빠와 낚시하러 가고 싶다며 전화를 걸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엄마가 "집에 있어"라고 거절하자 소리치던 금쪽이는 "야"라고 반말하더니 엄마에게 달려들어 위협했다.

또 창문을 열고 난간에 올라서거나 엄마를 발로 차고, 급기야 의자를 들고 위협까지 하는 등 충동적 행동도 보였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이를 보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전의에 불탄다. 꼭 가르쳐놓겠다"며 "금쪽이가 난간에 올라설 때 가슴이 철렁했다. 뛰어내릴 의도가 없어도 충동적이다 보면 실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아이를 이해하려면 충동성을 잘 이해하셔야 한다. ADHD는 충동성이 높아서 반응 속도가 빠르다"며 "거절당하자마자 반응하다 보니 생각을 정리하는 게 미숙하다. 그래서 공격적인 행동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잘못을 허용해야 하는 건 아니다. 어리다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폭행과 폭언은 가볍게 다루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금쪽이는 유난히 엄마에게 날카롭게 행동했다. 금쪽이는 "엄마는 돈 벌어오지도 않잖아", "빠져 있어" 등 폭언을 쏟아냈다.

낚시터에서 얻어온 참돔을 손질하던 금쪽이는 자신의 생각대로 되지 않자 욕을 하며 패대기치고는 옆에 있는 엄마에게 주먹질까지 했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반면 금쪽이는 아빠의 말은 고분고분 따르더니 생선 손질에 성공했다. 엄마와 아빠를 대하는 태도가 완전히 다른 금쪽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부모가 아이에게 권력적일 필요는 없지만, 부모의 위치가 있다. 금쪽이의 엄마는 '엄마'의 위치를 잃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쪽이도 엄마를 동급으로 여긴다"며 "어른이 아이의 행동을 제지할 때는 '하지 마'가 아니라 '안 되는 거야'라고 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