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분기 게임한파...넥슨만 웃나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06:15
  • 글자크기조절

게임업계 실적주간 시작 …8일 2K·9일 3N
4분기 실적 웃은 곳은 넥슨뿐…연간 기준으로도 역대급
넷마블 연간 적자 1000억원대…신작 기다리는 중

4분기 게임한파...넥슨만 웃나
게임업계의 4분기 실적발표를 앞둔 가운데, 넥슨을 제외하면 대부분 업체들이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표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간기준으로는 대체로 준수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오는 8일 카카오게임즈 (40,550원 ▼650 -1.58%)크래프톤 (174,900원 ▲1,900 +1.10%)이, 9일에는 엔씨소프트 (372,000원 ▼6,000 -1.59%)·넥슨·넷마블 (63,900원 ▼100 -0.16%)이 실적발표와 컨퍼런스 콜을 진행한다.

일본 상장법인인 넥슨은 지난 3분기 컨퍼런스 콜에서 4분기 예상 실적 가이던스로 각각 매출액 최대 8094억원, 영업이익 1353억원을 제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4%, 338% 증가한 수치다. 크래프톤도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이 기대에 못미쳤지만 실적방어에는 성공했다.증권업계 컨센서스에 따르면, 지난 4분기 크래프톤 매출은 전년 대비 3.75% 늘어난 4607억원, 영업이익은 134% 증가한 1004억원으로 전망된다.

반면 다른 회사들은 컨센서스상 실적전망이 좋지 못하다. 엔씨소프트의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6.2% 감소한 5591억원, 영업이익은 약 30.2% 감소한 764억원으로 전망된다. 카카오게임즈 역시 매출액이 8.2% 하락한 2631억원, 영업이익은 약 41% 감소한 269억원으로 추정된다.

가장 안 좋은 곳은 넷마블이다. 넷마블은 1~3분기 내내 이어진 적자가 4분기까지 이어졌다. 4분기 넷마블 매출액 추정치는 전년대비 약 8% 감소한 6922억원, 영업적자는 204억원이다.
/자료=증권업계 컨센서스
/자료=증권업계 컨센서스

4분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연간실적은 1~3분기 호실적이 반영된다.

넥슨은 2021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연 매출 3조원 클럽에 가입할 전망이다. 연간 매출액은 3조4458억원, 영업이익은 1조3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8%, 8.46%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대표 IP(지식재산권)가 고루 성장한 결과다.

엔씨는 리니지W, 카카오게임즈는 오딘 매출이 각각 반영되며 호실적이 예상된다. 엔씨는 지난해 매출 2조5812억원, 영업이익은 5881억원으로 11.8%, 56.73%씩 늘어날 전망이다. 카카오게임즈는 매출 1조1751억원, 영업이익 19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6%, 72.6%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크래프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인도 서비스가 중단되면서 매출이 소폭 감소할 전망이다. 작년 매출이 직전 연도보다 2.4% 줄어든 1조8411억원, 영업이익은 11.78% 늘어난 7150억원으로 추정된다.

넷마블은 영업손실 1049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적자전환할 전망이다. 다만 매출은 2조67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 성장해 체면치레는 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