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외 패션 뜬다지만..' 자체 여성복 경쟁력 강화 나선 신세계인터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10:33
  • 글자크기조절
델라라나/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델라라나/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20,800원 0.00%)이 자체 여성복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9일 지난해 3000억원 수준이던 여성복사업 매출 규모를 향후 5년 내 5000억원대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브랜드 델라라나(Della Lana)와 일라일(ILAIL)을 적극 육성해 현재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 보브(VOV, Voice of Voices), 지컷 (g-cut) 등 빅 3 중심의 여성복 사업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위해 델라라나의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하고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선다. 소재를 고급화하고 액세서리 라인으로 제품군을 확대해 프리미엄 여성복 시장 내 독보적인 차별성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일라일은 '니트 맛집'이라는 애칭에 걸맞게 고급 니트웨어를 전략 제품으로 삼고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한다. 니트 소재 의류 라인을 확대하고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여성복 시장 내 인지도를 높여 나간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델라라나와 일라일의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확장하며 향후 1000억원대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스튜디오 톰보이는 5년 안에 연 매출을 2000억원대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재 1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보브는 5년 내 1000억원대 중반까지 볼륨을 확대하고, 지컷은 매출 1000억대의 메가 브랜드로 추가 육성한다. 이를 통해 향후 여성복에서 2000억대 브랜드 1개(스튜디오 톰보이)와 1000억대 브랜드 2개(보브, 지컷)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톰보이와 보브를 1000억대 메가 브랜드로 육성한 경험을 바탕으로 델라라나와 일라일을 국내 대표 프리미엄 여성복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면서 "해외 브랜드와 당당히 경쟁할 수 있도록 자체 브랜드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