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기 민망" 논란의 '노팬츠룩' 어떻기에…길거리 패션 보니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708
  • 2023.03.18 06:33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모델 켄달 제너, 미우미우 2023 F/W(가을·겨울) 컬렉션 /사진=트위터, 미우미우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왼쪽부터) 모델 켄달 제너, 미우미우 2023 F/W(가을·겨울) 컬렉션 /사진=트위터, 미우미우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해외 유명 패션브랜드들이 '하의 실종' 패션보다 더 과감한 '노팬츠룩'을 선보여 화제다.

이른바 노팬츠룩은 짧은 치마나 반바지 혹은 속옷 디자인과 유사한 하의를 매치하거나, 아예 하의를 입지 않고 속옷과 스타킹만으로 스타일링하는 파격적인 방식을 말한다.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 패션업체 미우미우의 2023 F/W(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다양한 디자인의 노팬츠룩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왼쪽부터) 지난해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선보였던 하의 실종 패션. 보테가 베네타 2023 F/W(가을·겨울) 컬렉션 /사진=트위터, 보테가 베네타 공식 홈페이지 캡처
(왼쪽부터) 지난해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선보였던 하의 실종 패션. 보테가 베네타 2023 F/W(가을·겨울) 컬렉션 /사진=트위터, 보테가 베네타 공식 홈페이지 캡처

그간 하의 실종 패션들이 긴 상의을 통해 바지를 입지 않은 것 같은 착시 효과를 냈다면, 최근 유행하는 노팬츠룩은 엉덩이를 덮지 않는 짧은 기장의 상의를 통해 속옷과 스타킹을 강조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의 패션 모델 겸 셀러브리티 스타 켄달 제너가 시도하면서 패션 업계에 일종의 트렌드로 떠올랐다. 이는 지난해 10월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시도했던 '하의 실종' 패션보다 한층 과감한 스타일이다.

이에 미우미우뿐 아니라 미소니, 보테가 베네타, 더블렛 등 유명 패션브랜드들도 노팬츠룩을 선보이고 있다. 대다수는 속옷이라고 착각할 법한 짧고 타이트한 디자인의 하의와 이러한 하의를 강조하는 크롭 기장의 상의를 매치해 스타일링했다.

(왼쪽부터) 모델 벨라 하디드, 모델 카일리 제너 /사진=트위터 캡처
(왼쪽부터) 모델 벨라 하디드, 모델 카일리 제너 /사진=트위터 캡처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프라다그룹의 회장 미우치아 프라다는 노팬츠룩에 대해 "너무 좋다. 내가 더 젊었더라면 나는 팬티만 입고 외출했을 것"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대중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대다수는 "보기 민망하다"고 당혹감을 내비쳤다. 미국의 한 트위터 사용자는 "몸에 꽉 끼는 레깅스를 입는 것도 최악인데, 속옷을 일상복처럼 입는 건 더 최악이다. 시선을 어디에 두라는 거냐"고 꼬집었다.

일각에서는 "패션은 개인의 자유"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