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웃 아파트에 '쇠구슬 테러'한 60대…"어디까지 가나 궁금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9 18:04
  • 글자크기조절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이웃집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특수재물손괴)를 받는 60대 남성 A씨가 19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이웃집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특수재물손괴)를 받는 60대 남성 A씨가 19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이웃집 3곳 유리창을 파손한 6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사(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19일 오후 인천지법 영장실질심사장에서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씨(60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사가 열렸다.

A씨는 이날 '피해세대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 등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쯤 연수구 송도의 한 32층짜리 아파트에서 새총으로 이웃집 3곳 유리창을 지름 8㎜짜리 쇠구슬로 쏴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이 아파트 29층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 B씨는 유리창에 3㎝ 크기의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B씨의 베란다 유리창에 동그란 구멍이 난 것을 발견했으며 아파트 인근에서 유리창을 파손한 것으로 보이는 쇠구슬 2개를 수거했다. 경찰은 또 수사 과정에서 총 3가구의 유리창이 쇠구슬에 맞아 깨진 사실을 확인했다. 피해 가구는 모두 20층 이상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새총을 이용해 베란다 유리창을 깬 것으로 보고 아파트 CCTV(폐쇄회로TV) 영상을 분석했다. 또 쇠구슬 판매업체에서 쇠구슬을 구매한 명단과 의심 세대 거주자 이름 등을 대조했다. 이후 피해 세대 옆 동에 거주하던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집에 있던 새총과 쇠구슬, 표적지를 압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쇠구슬이 어디까지 날아가는지 호기심에 쐈다"며 "특정 세대를 조준해 쇠구슬을 쏜 것은 아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