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용실 女화장실 '화재경보기' 알고 보니 '몰카'였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0 19:27
  • 글자크기조절
여수의 한 미용실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30대 회사원이 입건됐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여수의 한 미용실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30대 회사원이 입건됐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전남 여수의 한 미용실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30대 회사원이 입건됐다.

20일 뉴스1에 따르면 여수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죄) 혐의로 A씨(3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4시24분쯤 여수 학동의 한 미용실 여자 화장실 천장에 화재경보기 모형의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것 같다"는 미용실 관계자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서 진술 등을 토대로 A씨를 특정해 자백을 받아냈다.

A씨는 인터넷에서 해당 카메라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녹화된 피해 영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여죄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