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올해 코로나19 등급 낮아져도 전 국민 '무료'로 예방접종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3:54
  • 글자크기조절

(종합)고위험군 중증·사망 예방 최우선 목표

18~49세 백신 접종 시작을 하루 앞둔 25일 서울 서대문구청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관계자가 백신을 분주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18~49세 백신 접종 시작을 하루 앞둔 25일 서울 서대문구청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관계자가 백신을 분주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정부는 올해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이 하향돼도 예방접종을 계속 무료로 실시하기로 했다. 접종에 투입할 백신은 유행변이, 제조사와 논의 등을 통해 유연하게 선택할 방침이다. 또 6개월 후 유효기간이 종료되는 보관 백신 3500만회분에 대해서는 폐기를 줄이기 위해 공여, 유효기간 연장 등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올해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고위험군의 중증 및 사망 예방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 연 1회 접종을 원칙으로 시행하고자 한다"며 "임시 예방접종을 연례화해서 한다는 의미로, 아직 정기 예방접종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연 1회 접종 시기는 호흡기 질환 부담이 증가하는 10~11월이 될 전망이다. 다만 면역 형성이 어렵고 지속기간이 짧은 면역저하자는 5~6월을 포함해 연 2회 접종한다.

예방접종 대상은 6개월 이상 전 국민이다. 지 청장은 "백신을 맞지 않은 분들에 비해서 백신을 맞은 분들이 더 보호가 되는 것은 확실하다"며 "그래서 올해까지는 전 국민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중증, 사망 피해 상당수가 고위험군인 점을 감안해 이들의 접종을 적극 권고했다. 고위험군 대상은 △65세 이상 고령층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구성원(입원·입소·종사자) △항암치료자, 면역억제제 복용환자 등 면역저하자 △당뇨병, 천식 등 기저질환자다. 이중 고령층 나이 기준이 60세에서 65세로 조정됐다. 지 청장은 "60~64세 연령층에서의 치명률은 0.08% 정도로 65~69세에 비해 반 정도 수준으로 낮다"고 했다.

접종비는 현재처럼 무료다. 다만 올해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이 낮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시기는 오는 4~5월이다. 이렇게 되면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무료로 유지될 경우 감기 등 다른 4급 감염병 접종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 지 청장은 "연내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이 4급으로 전환되더라도 무료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는 특별한 상황인 만큼 기존 감염병과는 다르게 판단하고 방역상황의 시급성, 질병 부담 등을 검토해서 시행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접종에 투입할 백신은 확정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개발동향, 유행변이, 백신효과 등을 지속 모니터링해 국내 발생상황에 가장 적합한 백신을 선택하는 식으로 유연하게 대응한단 방침이다.

지 청장은 "6월경 전 세계적으로 2023년, 2024년에 사용될 백신주를 선정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며 "이때 우리나라 상황과 딱 맞는 스트레인이 선정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조사와 우리나라 상황에 맞는 백신 개발이 가능한지 논의를 하고 있다"며 "우리 상황에 가장 맞는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산 백신이 2가 백신이 개발된다면, 국내 상황에 맞춰 잘 개발된 백신이면 사용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최근 화이자, 모더나 등이 코로나19 백신 가격 인상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선 "최대한 가격을 합리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백신 재고량 및 처분 계획에 대해서는 "물류센터에 보관 중인 분량은 4200만회분 정도이고 이중 9월 말까지 유효기간이 종료되는 것은 3500만회분 정도"라며 "폐기를 줄이기 위해 공여나 제조사와 가지고 있는 백신의 유효기간 연장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규 도입되는 백신에 대해서는 도입시기를 최대한 뒤로 조정하는 노력도 하고 있다"며 "그렇게 하더라도 남는 부분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유효기간 경과 시 폐기해야 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보상체계와 관련해서는 "2가 백신의 경우 이상반응이 굉장히 낮고 기존 다른 백신들과 비교해도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며 "작년보다 보상을 위한 예산을 2배 이상 확보, 최대한 보상 지원을 하려고 노력하고도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