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UBS 주식 싸게 살 기회?' CS주식 사도 될까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5:47
  • 글자크기조절
(베른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콜름 켈러허 UBS 회장이 19일(현지시간) 베른에서 UBS가 크레디트스위스(CS)를 32억 달러에 인수하는 기자회견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른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콜름 켈러허 UBS 회장이 19일(현지시간) 베른에서 UBS가 크레디트스위스(CS)를 32억 달러에 인수하는 기자회견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UBS 품에 안긴 크레디트스위스(CS) 주가가 폭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쌀 때 사둬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향후 UBS 주식으로 전환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 향후 가치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는 논리다. 전문가들은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투자에 신중할 것을 조언한다.

23일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UBS의 CS 인수 발표 후 지난 20일 CS그룹 주가는 전 영업일 대비 55.91% 급락했다. 이후 다음날 7.32% 올랐지만 22일 5.68% 하락한 0.83스위스프랑에 마감했다.

실제 지난 20~22일 CS 주가는 UBS주가의 22.48분의 1을 소폭 상회하는 수준에서 거래됐다. UBS가 CS 주식을 30억 프랑(약 32억달러)에 전량 매수하면, CS 주주는 CS 주식 22.48주당 UBS 주식 1주를 받게 된다.

22일 종가 기준으로 비교하면 CS주식 22.48주 매수 금액은 18.66프랑으로 UBS주식 1주 가격 18.70프랑보다 소폭 낮은 수준이다.

일부 시장참가자들은 향후 CS주식이 UBS 주식으로 전환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CS주식 매수에 관심을 보인다. 급락한 CS주식 매수를 통해 UBS 주식을 저렴하게 매수할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논리다.

물론 UBS가 CS 인수를 마무리하면 전 세계 상장 금융기업 중 UBS 자산규모 34위에서 23위로 상승, 대규모 은행 합병에 따른 장기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단기적으로 CS 인수 비용, 인수 후 구조조정, 소송 비용 등이 UBS 재무구조와 신용도에 대한 불확실성 증가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나영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2008년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메릴린치 인수 때도 뱅크오브아메리카 주가는 인수 발표 후 인수 완료까지 47% 하락한 후 인수 완료 이후 1년간 7% 상승하는 데 그쳤다.

다만 정 연구원은 "인수 완료 예정 시점인 연말로 가면서 CS, UBS 주가 추가 조정이 발생한다면 인수 불발 위험은 감소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수 불발 위험 감소, 금융업종 시스템 리스크 우려 완화, UBS-CS간 장기 시너지 효과 등을 고려한 중장기 투자를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금융섹터 동반 하락세... "우리사주 매수 확대 주목"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UBS의 크레디트스위스(CS) 인수 관련 뉴스를 살피고 있다.   스위스 최대 금융기관 UBS는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여파로 위기에 빠진 세계적 투자은행 CS를 32억 달러에 인수했다. 2023.3.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UBS의 크레디트스위스(CS) 인수 관련 뉴스를 살피고 있다. 스위스 최대 금융기관 UBS는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여파로 위기에 빠진 세계적 투자은행 CS를 32억 달러에 인수했다. 2023.3.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S를 비롯해 금융섹터 주가가 급락하는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투자를 고려할 때 우리사주 매입 비중을 잘 살펴봐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강대승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단기에 금융시스템과 관련된 불안감이 해소되기는 어려우나 이후 나타날 정상화 과정에서 종목 선정을 위한 지표 중 하나로 내부자들의 보유 비중 변화를 활용할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3월 내부자들의 우리사주 매입 규모 상위 지역 은행으로는 밸리 내셔널 뱅코프(Valley National Bancorp), 바이라인 뱅코프(Byline Bancorp), 컬런/프로스트 뱅커스(Cullen/Frost Bankers) 등이 있다.

강 연구원은 또 투자은행 찰스슈왑을 예로 들었다. 전체 예금의 80% 이상이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가입되어있다고 밝히며 투자자들을 안심시켰던 찰스 슈왑으로 지난주 165억 달러의 예금이 유입됐다. 안정적인 상황을 바탕으로 찰스 슈왑 이사진들은 14일 이후 약 742만 달러의 우리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강 연구원은 "당장 관련 은행에 접근하기보다는 향후 정상화 과정에서 반등 가능성이 높은 은행을 선별할 때 우리사주 매입 규모를 유효한 지표로 활용할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