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대 의사, 여후배 집에 몰래 CCTV 설치…침입 시도하다 검거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179
  • 2023.03.23 23:25
  • 글자크기조절
후배가 사는 아파트 현관문에 CCTV를 설치하고 집에 침입하려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후배가 사는 아파트 현관문에 CCTV를 설치하고 집에 침입하려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후배가 사는 아파트 현관문에 CCTV를 설치하고 집에 침입하려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익산경찰서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오전 5시쯤 B씨(여·20대)의 현관문에 CCTV를 설치하고 도어락 비밀번호를 누르는 등 침입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와 한 병원에서 일을 하는 의사로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호감이 있어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B씨에게 연락 금지와 100m 이내 접근 금지 등의 잠정조치 처분을 내리고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발사 '시큰둥' 외국인, 삼전·하이닉스 또 샀다…코스피는 ↓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