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투수 서준원, 성 착취물 제작…"미성년자인 줄 몰랐다" 눈물 터뜨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3:54
  • 글자크기조절

롯데, 최고징계 '퇴단' 결정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미성년자 성 착취물 제작 혐의를 받는 롯데자이언츠 투수 서준원(23)이 상대가 미성년자인 것을 몰랐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준원은 지난 23일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피해자가)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 경찰 조사에서 처음 알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난 적이 없어서 서로 누군지도 모른다. 익명 채팅으로만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죄송하다. 드릴 말씀이 없다. 사실인 부분은 인정하고, 사실이 아닌 보도가 나올 경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준원은 인터뷰 도중 눈물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이날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착취물제작배포 등) 등의 혐의로 서준원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서준원은 지난해 8월 온라인에서 알게 된 미성년자에게 신체 사진을 촬영해 전송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서준원 기소 사실을 인지한 롯데 자이언츠는 징계위원회를 열고 최고 수위 징계인 '퇴단'을 결정했다.

롯데 측은 "많은 팬의 응원을 받는 프로야구선수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범법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구단은 선수의 관리 소홀을 인정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