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몬테네그로 당국, '테라·루나' 권도형 대표 기소…국내 송환되나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20:26
  • 글자크기조절

[the300]

권도형
권도형
테라·루나 코인 사태의 주범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32)가 몬테네그로 당국에 의해 기소됐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몬테네그로 당국은 권 대표를 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전날 몬테네그로 공항에서 위조 여권을 사용하다 검거됐다.

권 대표는 암호화폐 테라·루나 폭락으로 투자자들에게 50조원 이상의 피해를 준 주범으로 꼽힌다. 권 대표는 폭락 위험성을 인지하고도 투자자들에게 이를 알리지 않은 채 테라와 루나를 계속 발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그간 검찰 수사를 피해 도피 행각을 벌인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권 대표에게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추적해왔다. 검찰은 그간 권 대표의 신병이 확보되면 우리 사법제도에 따라 수사와 재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해왔다.

몬테네그로는 조만간 권 대표의 송환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몬테네그로는 권 대표를 미국과 한국 중 어느 나라로 송환할지 선택할 수 있다. 앞서 미국 검찰도 증권 사기, 상품 사기, 전신 사기 등 8가지 혐의로 권 대표를 기소하며 권 대표에 대한 송환을 요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