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산 300조 시대' 앞둔 새마을금고…선제적 리스크 관리 나선다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407
  • 2023.03.28 05:51
  • 글자크기조절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창립 60주년을 맞은 새마을금고가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100년 미래를 다져나가겠다고 27일 밝혔다.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1조55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총자산은 284조원으로 300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또 새마을금고는 고객 보호, 유동성 비율 및 대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1983년부터 새마을금고법에 의해 예금자보호제도를 도입해 지난해말 기준 2조3858억원의 예금자보호기금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시중은행 등의 예금자보호 한도가 기존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오르면 새마을금고도 한도 상향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고객의 예적금 지급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운용 중인 상환준비금도 지난해말 기준 약 12조4409억원이 적립됐다. 새마을금고 전체 유동성비율은 112.8%로, 상시적인 예금 지급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조만간 '새마을금고 대출 대주단협의체'을 발족할 예정이다. 전국 1294개 새마을금고가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는 대주단협의체를 통해 면밀한 모니터링 및 사전적 리스크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는 IMF 외환위기 시에도 공적자금 지원 없이 위기를 극복할 만큼 든든한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행정안전부의 감독을 받으며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와 고객 보호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되고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 키운 넥슨, 中 먹잇감 될 판…'상속세' 폭탄이 부른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