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은퇴 예고한 혜은이 "50세까지만 노래할랬는데…형편상 늘어나"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68
  • 2023.03.28 11:36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가수 혜은이와 배우 안소영이 인생 계획을 밝힌다.

28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배우 박원숙, 안소영, 안문숙, 가수 혜은이 등 네 자매의 색다른 체험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자매들은 각자의 직업과 수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인생을 털어놓는다.

혜은이는 그동안 혼자 세워온 은퇴 계획을 밝힌다.

혜은이는 "원래 50세까지만 노래하고 싶었다"고 고백하고는 "형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조금씩 늘어났다. 5년씩 미루다 보니 어느새 20여 년이 늘어났다"고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그러면서 "앞으로 5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선언한다. 이에 박원숙은 "돌아가실 때까지 하시라"며 기운을 북돋아 준다.

또 혜은이는 약 50여 년간 가수로 활동해왔지만 여전히 매니저 없이 방송국 대기실에 들어가는 게 어렵다고 털어놓아 걱정을 산다. 그는 내성적인 성격으로 혼났던 사연을 전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안소영은 "히스테릭한 정신병자 역할을 연기해보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고백한다. 그는 영화 '애마 부인'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싱글맘의 인생을 선택하며 배우로서의 삶을 포기한 바 있다.

이어 안소영은 "미국에서 지내다 한국으로 돌아와서도 배우로 복귀한 것이 아니라 애 엄마로만 살았다. 공백기가 15년"이라며 "인간의 내면을 표현해보고 싶다"며 배우로서의 갈증을 드러냈다.

이에 박원숙이 적은 출연료도 괜찮은지 묻자 안소영은 매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안소영은 과거 남대문 새벽시장에서 장사에 도전했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아는 공장 직원들과 함께 겁 없이 새 장사에 뛰어든 안소영은 "상인들과 기 싸움에 밀렸다. 조금만 비슷한 옷이 보이면 카피라고 난리가 났다"며 당시를 회상한다. 당시에는 지금처럼 성격이 강인하지 않았던 탓에 시장 상인들 사이에서 명함도 못 내밀고 달아났다고.

순두부 음식점, 백화점 매대 판매, 모피 사업 등 수많은 장사 에피소드를 공개한 '사연 부자' 안소영의 치열한 경쟁 속 새벽시장 도전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은 28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