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롱패딩 입은 중국인, 울산서 엉덩이 보이고 '훌러덩'…경찰 검거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7:37
  • 글자크기조절
울산에서 성기를 노출하며 음란행위를 벌인 30대 중국인 등 3명이 연이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1
울산에서 성기를 노출하며 음란행위를 벌인 30대 중국인 등 3명이 연이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1
울산에서 성기를 노출하며 음란행위를 벌인 30대 중국인 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울산북부경찰서는 울산시 북구에서 성기를 노출한 채 음란 행위를 벌인 중국인 A씨를 지난 16일 검거했다. A씨는 지난달 17일 밤 11시쯤 북구의 한 통학로 일대에서 성기를 노출한 채 음란행위를 하고 도주했다. 당시 A씨는 하의를 모두 벗은 상태에서 롱패딩을 착용한 뒤 이같이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고 도망갔다"는 신고를 접수한 후 CCTV 등을 분석해 추적 끝에 약 1개월 만인 지난 16일 북구의 한 원룸에서 A씨를 붙잡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여학생들이 자주 이용하는 통학로를 범행 장소로 정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4명이다. 현재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다.

북부서는 지난 1일 오후 7시16분 북구의 한 편의점에서 음란행위를 한 20대 B씨도 붙잡아 조사 중이다. B씨는 물건을 구입하는 척 편의점에 들어가 자위행위를 한 뒤 여성 직원에게 자신의 신체 부위를 노출했다.

B씨는 동종전과로 집행유예 기간에 재차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를 구속한 뒤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앞서 북부서는 지난 9일에도 북구의 한 산책로에서 음란행위를 한 '바바리맨' C씨도 현행범으로 체포한 바 있다. 당시 C씨는 성기와 엉덩이가 보이도록 잘라낸 바지를 입고 산책로 등을 활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연음란 행위는 주민 불안을 확산시키고 또 다른 성범죄로 전개될 수 있어 주민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하다"며 "범죄로부터 안전한 북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