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애플페이, 신용카드처럼 '선구매 후지불' 서비스 출시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8:53
  • 글자크기조절
뉴욕 애플 스토어
뉴욕 애플 스토어
애플이 애플페이 서비스를 확대해 '선구매 후지불' 서비스를 출시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28일(현지시간) 이 같은 기능을 가진 '애플페이 레이터(Apple Pay Later)'를 소개하며 "신용카드처럼 선결제 후 일정 기간 내 나눠서 지불할 수 있는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은 애플월렛 앱에서 50~1000달러(한화 약 6만5000원~130만원)를 빌려 애플페이 가맹점과 온라인 구매에 이용할 수 있다. 구매 물품 대금은 6주 동안 4번에 나눠서 지불할 수 있다. 이자나 수수료는 없고 신용점수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애플월렛에는 지불해야 할 대금과 향후 30일 이내 갚아야 할 총 금액이 표시된다. 대금은 체크카드와 연동돼 상환된다.

애플은 이날 미국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애플페이 레이터 기능을 출시했다. 앞으로는 합법적인 이용자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애플의 이 같은 서비스는 점점 더 많은 이용자들이 높은 인플레이션과 광범위한 경제적 불확실성 속에서 예산을 늘리기 위해 선구매 후지불 방식을 택하는 흐름을 겨냥했다. 비슷한 서비스로는 어펌(Affirm), 클라르나(Klarna), 애프터페이(Afterpay) 등이 있다.

애플은 2014년 9월 애플페이를 출시해 전세계에 보급해 왔다. 이달에는 한국에도 현대카드와 함께 서비스를 개시했다. 지난 2019년에는 미국 골드만삭스와 제휴해 신용카드인 '애플카드'를 출시했고, 지난해 10월에는 애플카드 이용으로 받는 캐시백을 저축계좌에 쌓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제니퍼 베일리 애플 부사장은 "이용자들이 재정을 관리하는데 있어 모두에게 맞는 방법은 없다"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유연한 결제 방식을 찾는데 애플페이 레이터를 제공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