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인터, '바이오 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사업 진출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09:00
  • 글자크기조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8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네덜란드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한국의 이솔산업과 손잡고 PLA 리사이클링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한국/호주 대표 Kevin Cho (케빈조), 포스코인터내셔널 이상훈 본부장, 오흥기 이솔산업 사장/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8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네덜란드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한국의 이솔산업과 손잡고 PLA 리사이클링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한국/호주 대표 Kevin Cho (케빈조), 포스코인터내셔널 이상훈 본부장, 오흥기 이솔산업 사장/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PLA) 리사이클링 사업에 나선다. PLA는 옥수수전분이나 사탕수수로 만든 플라스틱으로, 특정 조건을 갖추면 미생물 등에 의해 분해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8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네덜란드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한국의 이솔산업과 손잡고 PLA 리사이클링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토탈에너지스 콜비온은 프랑스 토탈에너지스와 네덜란드 콜비온의 합작법인이다. PLA 분야 글로벌 2대 제조사로 손꼽힌다. 리사이클링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이솔산업은 국내 PLA 시장 점유율 1위의 기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금 지원과 함께 전체적인 기획과 관리를 맡는다. 토탈에너지스 콜비온은 PLA 생산 노하우를 활용해 리사이클링 플랜트 구축을 위한 기술 이전을 돕는다. 이솔산업은 리사이클링 사업에 필요한 폐 PLA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PLA 리사이클링 기술개발을 2026년까지 완료해 관련 산업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솔산업과 폐 PLA 회수 캠페인인 '초록나비(Green Butterfly)'를 시행하는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홍보활동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글로벌 바이오플라스틱 시장은 2020년 104억6000만 달러(약 12조원) 규모에서 연평균 21.7%씩 증가하고 있다. 2025년에는 279억1000만 달러(약 33조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중 대표적인 바이오플라스틱인 PLA 시장의 경우 2020년 19억2000만 달러(약 2조원) 규모에서 2025년 56억5000만 달러(약 6조원) 수준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바이오플라스틱 시장보다 연평균 2.4%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PLA 사용량 증가는 자연스럽게 폐기물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에서만 2022년 기준 연간 8000톤 이상 발생하고 있다. 폐 PLA를 활용한 리사이클링 산업이 중요한 이유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PLA 리사이클링 기술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국가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며 "사업화를 통해 회사의 신성장 동력의 하나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19년부터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바이오플라스틱 사업에 착수했다. 2022년에는 PLA 연간 국내 도입 물량 1만톤의 약 30%를 수입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