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딩보다 미술사 학위?…사람 말 깨우친 AI, 특별한 대화가 뜬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49
  • 2023.04.01 07:30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프롬프트 이코노미가 온다] ① AI 조련사, 그림·음악·영상으로 세분화될까

[편집자주] 챗GPT발 생성AI의 파고가 거센 가운데, AI에 질문하는 기술 즉 프롬프트 학습 열풍이 뜨겁다. 최근 업종별 전문 프롬프트 개발은 물론 프롬프트 전문 기업과 서비스, 거래소, 프롬프트 엔지니어와 컨설턴트 같은 직종도 생겨난다. 최근 각광받는 프롬프트 이코노미를 조명한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 최근 IT교육 플랫폼 인프런이 다양한 프롬프트(명령어)를 소개한 '챗GPT AI챗봇의 기본 활용법' 무료강의를 열자 1700여명이 수강했다. 마소캠퍼스가 와디즈에서 크라우드펀딩한 '프롬프트 엔지니어링' 강의는 유료임에도 열흘 만에 330여명이 몰렸다. 글로벌 교육 플랫폼 '유데미'에선 프롬프트 강의만 7667개에 달하고, 한글자막을 제공하는 콘텐츠에는 1000명씩 수강자가 이어진다. 유튜브에서도 이미 프롬프트 관련 영상물이 수백개이며 매일 늘고있다.

생성형 AI 시대, AI와의 대화법인 프롬프트(Prompt) 배우기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프롬프트를 제대로 익히지 못하면 직장, 학교에서 도태될 것이란 위기감이 팽배하다. 해외대학 출신 IT업계 종사자 A씨는 "동료가 챗GPT로 순식간에 영문 사업보고서를 작성하는걸 보고 영어 잘하는게 더 이상 강점이 아니란 걸 알게됐다"라며 "프롬프트 작성 능력이 없으면 자칫 경쟁에서 밀리겠단 생각에 밤마다 유튜브 강의를 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실제 AI와 전문적으로 대화하는 프롬프트 엔지니어는 물론 프롬프트를 판매, 거래하는 플랫폼에 컨설팅 전문가까지 등장했다. 일부 기업은 직원들에게 프롬프트 학습을 요구하며 관련 지원에 나서고 있다. 생성형 AI 모델이 고도화되면 특정 업종지식(도메인 날리지)를 보유한 전문 프롬프트 엔지니어가 늘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른바 '프롬프트 이코노미'가 떠오른 것이다.


"코딩 몰라도, AI와 대화 잘하면 연봉 4억"


프롬프트 엔지니어란 AI가 특정 문제에 적절한 답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명령어를 입력·실험하는 직업이다. 'AI 조련사', 'AI 위스퍼러'(Whisperer·속삭이는 사람)로도 불린다. 생성형 AI를 접목한 기업에서 프롬프트 엔지니어는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없는 '블랙박스'에서 보물을 건지는 역할을 한다. 원하는 결과물을 생성하려면 정교한 프롬프트가 필수다.

프롬프트 엔지니어는 생성형 AI가 안전규칙을 준수하는지, 이용자와 잘 상호작용하는지 테스트하는 역할도 한다. 이에 해외에선 3억~4억원의 연봉을 제시할 정도다. 최근 뤼튼테크놀로지스가 진행한 채용에서 프롬프트 엔지니어에 가장 많은 지원자가 몰렸다. 연봉 1억원의 파격조건을 내건 데다, 코딩을 모르는 문과생도 지원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 결과다. 빅테크별 생성형 AI가 다각화되고 고도화될수록 프롬프트 엔지니어 시장이 더 커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글자뿐 아니라 사진·영상·음악 등 창작 분야별로 맞춤형 프롬프트 엔지니어가 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영준 뤼튼테크놀로지스 이사는 "지금은 텍스트에 집중하지만, 추후 다양한 영역으로 뻗어 나간다면 해당 분야에서 필요한 프롬프트 엔지니어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개발자인 사이먼 윌슨은 "스테이블 디퓨전 같은 이미지 생성형 AI를 이용하는 프롬프트 엔지니어에겐 미술사 학위가 중요하다. 피카소, 모네보다 더 많은 예술가의 이름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롬프트베이스에서 레고 미니모형 프롬프트 구매시 오른쪽 상단에 미드저니에 입력할 수 있는 명령어가 뜬다. /사진=프롬프트베이스 캡처
프롬프트베이스에서 레고 미니모형 프롬프트 구매시 오른쪽 상단에 미드저니에 입력할 수 있는 명령어가 뜬다. /사진=프롬프트베이스 캡처
업종별 프롬프트를 미리 만들어 판매하는 사이트도 생겨났다. 지난해 6월 프롬프트베이스 등장 이후 챗X, 뉴트론필드, 프롬프트시 등이 빠르게 문을 열었다. 원하는 이미지를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프롬프트를 1건당 판매하는 사이트다. 아직은 소규모지만 생성형 AI 대중화가 이뤄질수록 시장 규모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샤히르 살레시 챗X 설립자는 테크크런치에 "AI 시스템이 개선되면서 많은 수동작업이 자동화되고 사람이 할 수 없었던 규모의 데이터도 이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런 AI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프롬프트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