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세토피아 "사업다각화 성과 잇도록 노력할 것"

머니투데이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9 17:48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세토피아 (3,540원 ▲210 +6.31%)는 제8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상정한 안건들이 원안대로 가결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에는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감사 보수 한도 등의 안건들이 상장됐다.

다만 희토류 사업을 위해 영입했던 문석진 전 ASM 아시아 총괄 대표의 비상무이사 후보 추천은 협의해 자진 사퇴로 마무리를 지었다. 호주 ASM과 오해의 소지를 피하고자 상호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상무이사 선임은 안 됐지만 희토류 사업 관련 자문 및 협력 관계는 이어갈 계획이다.

세토피아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51.7% 증가한 1165억원을 기록했다. 철강 자회사 '제이슨앤컴퍼니' 편입에 힘입었다. 올해는 합병까지 마친 만큼 철강사업부 투자를 늘려 외형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여기에 세토피아는 지난 8일 국내 희토류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베트남 VTRE와 합작법인 설립에 손을 잡았다. 원료 수급과 분리 정제 공정 등의 시설을 구축해 신규 사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세토피아 관계자는 "철강 및 전자담배, 희토류 등 사업다각화로 체질개선에 나선 만큼 우수한 성과들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규 사업 추진 과정에서 수익성이 일시적으로 정체됐지만 매출액 증가 등 외형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