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하철 타더니 '창문' 뜯어갔다…황당 절도범, CCTV 봤더니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08
  • 2023.03.30 14:36
  • 글자크기조절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0시50분 서울 지하철 2호선 290편성 4호차(2490칸)에서 측면 창문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0시50분 서울 지하철 2호선 290편성 4호차(2490칸)에서 측면 창문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의 창문을 뜯어가는 절도 사건이 일어났다.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0시50분 서울 지하철 2호선 290편성 4호차(2490칸)의 측면 창문이 뜯겨 나갔다.

공사에 따르면 창문을 절도한 이는 키 170~180㎝사이의 보통 체격을 가진 남성으로, 당시 상의에 하얀 줄이 있는 검은색 트레이닝복과 어두운 바지, 백색 바닥의 어두운 계열 운동화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당시 영업 중인 해당 칸에서 창문 1개를 뜯은 뒤 준비해 온 가방에 담아 훔쳐간 것으로 확인됐다. 열차 안에는 승객들도 탑승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해당 차량은 창문이 없어 시민 안전을 위해 운행하지 못하고 있으며 군자 차량기지에 있는 상태다.

공사 관계자는 "종착역인 신도림역으로 열차 운행 도중 창문 절도가 발생했다"며 "정확한 신원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철도 관련 커뮤니티 관계자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사는 현재 객실 내부와 하차역인 신도림역의 CCTV를 확보했으나 경찰에 사건 접수는 하지 않은 상태다.

공사 관계자는 "범행 당시 사용한 공구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CCTV 영상은 확보했으나 경찰에 제출하지는 않았고, 손해배상 청구 등에 대해서도 좀 더 지켜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는 31일까지 해당 장물이 군자기지로 반환될 경우 이후 대응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선 내부 논의 중"이라며 "당장 어떻게 대응하겠다는 답변은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