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 "6G, 2030년 상용화 목표"… 미-중 '6G 경쟁' 격화되나?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6:47
  • 글자크기조절
(바르셀로나(스페인)=뉴스1) 박정호 기자 =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3) 셋째 날인 1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 NTTDOCOMO 부스에 6G 방향 표지가 설치되어 있다. 2023.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르셀로나(스페인)=뉴스1) 박정호 기자 =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3) 셋째 날인 1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 NTTDOCOMO 부스에 6G 방향 표지가 설치되어 있다. 2023.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이 오는 2030년 6G(6세대 이동통신)를 본격 상용화하기로 하면서 이동통신 시장에서 미중 경쟁이 격화될 전망이다.

지난 29일 왕장핑 중국 공업정보화부 부부장(차관)은 중국 보아오포럼(BFA)에서 "전 세계 기업이 힘을 모아서 6G 기술 개발을 앞당겨 이동통신 시장에 공헌하자"고 밝혔다.

이날 왕 부부장이 협력을 강조했으나 중국은 6G 국제 표준 채택과정에서 자국 표준을 포함시키기 위해 한국은 물론 미국과 치열한 수싸움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6G는 5G보다 10배이상 빠른 고속통신이 가능해 미래 성장산업인 메타버스, 산업 IoT(사물인터넷), 모빌리티를 위한 핵심기술로 꼽힌다.

전 세계 통신 분야 정책과 표준화를 주관하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6G가 2030년쯤 상업화될 것으로 예측했으나 중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들은 6G 상용화 시기를 2028년으로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세계이동통신산업자협회(GSMA)는 올해가 세계 각 국이 본격적인 6G 개발에 나서는 시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상하이증권보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2018년부터 6G 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산학연 협력을 통한 6G 연구개발에 본격 나섰다. 해외 협력도 강화했다. 지난해 6월 중국의 IMT-2030(6G) 추진 TF와 유럽연합(EU)의 6G-인프라협회(IA)는 6G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중국 통신사 역시 적극적이다. 지난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참석한 중국발전고위급포럼(CDF)에서 류리에홍 차이나유니콤 회장은 2025년까지 6G 도입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2030년 6G 상용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진좡룽 공업정보화부 부장(장관)도 "전 세계에서 중국이 6G 연구개발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하며 "중국이 5G 통신망 건설과 응용에서도 앞서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차이나유니콤 회장과 공업정보화부 부장의 6G 언급은 미중 기술 경쟁 격화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주요 기술 개발 과정에서 느끼고 있는 자신감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2018년 미중 무역전쟁 발발 후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ZTE 등 중국 네트워크 장비업체가 통신장비에 탑재되는 첨단 반도체 조달에 차질을 겪었지만 중국의 5G 통신망 구축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압력과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지난해 말 기준 231만개의 5G 기지국을 설치하며 세계 최대 5G 통신망을 구축했다고 공업정보화부는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