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핫플' 성수동에 '건축계 노벨상' 받은 디자인 건물 들어선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06:00
  • 글자크기조절
성수동 업무시설 신축사업 투시도 /사진=서울시
성수동 업무시설 신축사업 투시도 /사진=서울시
지하철 2호선 성수역 인근에 건축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2023 프리츠커상'을 받은 영국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의 건축물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제6차 건축위원회에서 '성동구 성수동2가 333-16 일대 업무시설 신축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31일 밝혔다. 사업부지는 연면적 21만7538㎡로 지하 8층~지상 17층 규모의 업무시설이 지어진다. 지상 1~2층에는 근린생활시설, 지하 1층에는 판매시설이 조성된다.

성수동 업무시설 신축사업은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데이비드 치퍼필드와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의 협업으로 진행된다. 건축물은 풍부한 공개공지와 조경 연출을 통해 성수동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를 전망이다. 공개공지 남쪽에는 야외 공연과 휴식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잔디광장이, 북쪽에는 도심 숲을 만들어 방문자들에게 쉼터를 제공한다.

특히 성수 지역의 새로운 거점공간으로 인접 지역과의 연관성을 고려했으며, 업무·문화 활동을 함께 엮어낼 수 있는 복합시설을 제안했다. 저층부에 다목적 공용공간을 포함하고 있어 지역주민 소통의 장소로 꾸며질 예정이다. 지역 커뮤니티를 위한 물리적·기능적 유연성이 극대화된 플랫폼으로 계획됐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건축가와의 협업으로 지역의 변화를 이끌어낼 새로운 디자인 건축물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건축물의 기능, 안전뿐만 아니라 디자인 혁신성도 충분히 고려해 도시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4개월만에 '코로나 터널' 끝…오늘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