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하 30도' 겨울왕국도 걱정없다…현대차 '아이오닉5N' 공개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24
  • 2023.03.31 13:28
  • 글자크기조절
아이오닉5N. /사진제공=현대차.
아이오닉5N.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5 N'의 티저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31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서 아이오닉5N과 설경을 배경으로 i20 N WRC 랠리카와 함께 역동적인 드리프트 주행을 펼친다. 영상 속 장소는 스웨덴 아르예플로그의 얼음 호수 위에 조성한 현대차그룹의 '프루빙 그라운드'다.

프루빙 그라운드는 양산 전 자동차의 성능을 시험하고 평가하는 곳이다. 아르예플로그는 동절기 최저 기온이 마이너스(-) 30도까지 내려가며 수시로 눈이 내려 극단적인 저온 및 저마찰 노면 조건을 갖췄다. 저마찰 노면에서는 섀시 밸런스, 가속 반응, 핸들링 성능 등을 비롯한 차량 주행 특성이 더욱 극명하게 드러난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아이오닉5N에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AWD)을 장착했다.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전·후 토크 배분을 운전자의 선호에 맞춰 조정할 수 있어 안정적인 그립 주행과 뒷바퀴를 미끄러트리는 드리프트 주행이 모두 가능하다.

아이오니5N을 위해 e-LSD(전자식 차동 제한장치)를 특별히 튜닝하기도 했다. e-LSD는 네 바퀴의 회전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추가 토크가 필요한 바퀴에 구동력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차량의 전체 접지력을 향상시킨다. 아이오닉5N을 위해 반응 속도를 개선하고 허용 토크 역시 고성능에 맞춰 상향 조정했다.

운전의 재미는 'N드리프트 옵티마이저'를 통해 강화했다. 이는 쉽게 드리프트를 즐길 수 있는 전용 주행 모드다. 드리프트 자세를 보다 원활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차체 자세 제어, e-LSD, 전·후 토크 배분 등을 최적으로 제어한다. 드리프트 입문자도 마치 숙달된 전문 레이서처럼 차량을 부드럽게 미끄러트리는 드리프트 주행을 구사하도록 도와준다.

현대차는 WRC(월드랠리챔피언십)에서 얻은 경험과 기술을 통해 전기차에도 이를 쉽게 적용할 수 있었다고 보고 있다. AWD의 경우 모터스포츠에서의 레이스카 세팅 작업과 닮았는데, i20 N WRC 랠리카를 통해 축적한 개발 노하우와 전동화 제어 기술을 결합했다는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5N은 전동화 시대에 대한 N브랜드의 새로운 방향성이 담긴 첫 번째 모델"이라며 "N 브랜드가 추구하는 3대 요소를 전동화 시대에도 변함없이 이어갈 수 있도록 담금질을 반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브랜드 3대 요소는 '코너링 악동', '레이스 트랙 주행 능력', '일상의 스포츠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N을 순차적으로 공개해왔다. 아이오닉5N은 지난해 12월 고성능 N브랜드의 구체적인 전동화 기술을 담은 롤링랩 개발스토리 영상에서 첫 등장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지난 23일 열린 주주총회에서도 아이오닉5N 출시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오는 7월에 글로벌 공개에 맞춰 세부 정보 등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발사 '시큰둥' 외국인, 삼전·하이닉스 또 샀다…코스피는 ↓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