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韓-우크라 '첫 서명', '1200조원 시장' 제2마셜플랜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499
  • 2023.05.18 15:4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7일 율리야 스비리덴코 우크라이나 제1부총리 겸 경제개발무역장관과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협업 관련 면담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2023.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7일 율리야 스비리덴코 우크라이나 제1부총리 겸 경제개발무역장관과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협업 관련 면담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2023.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T단독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다음주 올렉산드르 쿠브라코프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인프라부 장관과 우크라이나에서 '제 2 한강의 기적'을 일구기 위한 인프라(사회기반시설) 재건 관련 MOU(양해각서)를 맺는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원 장관은 오는 22∼23일 폴란드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크라이나 측과 우크라이나에서의 전후 재건사업 정보공유·협력 등을 위한 양자 간 MOU 서명을 최종 조율 중이다. 원 장관은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한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폴란드를 찾을 예정이다.

이번 정부 간 MOU는 우리나라, 우크라이나, 폴란드 3국 민간단체들이 복원 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MOU와 별개로, 한국 정부 차원의 우크라이나 재건 관련 첫번째 MOU다. '제2 마셜플랜'으로 불리는 1200조원대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 대한 공공 협력 뿐 아니라 한국 기업의 참여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것으로 평가된다.



인도적 위기 속 1200조원대 '전쟁 특수'론도 …"G7은 새판짜기 시작"


(셰브첸코브 AFP=뉴스1) 김성식 기자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이주(州) 셰브첸코브의 전통 시장이 러시아군의 폭격에 폐허로 변한 가운데 소방 대원들이 잔해에 깔린 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현지 소방에 따르면 이번 폭격으로 중년 여성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2023.1.9.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셰브첸코브 AFP=뉴스1) 김성식 기자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이주(州) 셰브첸코브의 전통 시장이 러시아군의 폭격에 폐허로 변한 가운데 소방 대원들이 잔해에 깔린 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현지 소방에 따르면 이번 폭격으로 중년 여성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2023.1.9.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러시아의 민간인 거주지 공격 등 비 인도적 행위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사실상 '세계 최대의 건설시장'으로서 각국 기업들에 '전후 특수'를 제공할 것이란 관측이 있어왔다. 한국전쟁(6·25) 이후 '한강의 기적'이라 불리는 대규모 재건과 경제 성장을 경험한 우리나라의 기업들 중에도 우크라 진출에 관심을 지닌 곳들이 다수 있다.

원희룡 장관은 지난 16일 1주년 간담회에서 우크라 재건사업에 대해 "전후 질서를 위한 판짜기는 이미 진행 중이고 G7(주요 7개국)끼리는 땅 분할이 이미 끝났다"라며 "지금 들어가도 우리가 늦는 거고, 지금 안 들어가면 그 판에 볼 것이 없다"고 말했다.

2022년 2월 러시아로부터 침공당한 우크라이나에 발생한 피해 복원 등을 위한 재건 사업 규모는 10년간 최대 8932억달러(1191조822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게 우크라이나 정부 측의 추산이다. 이에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폐허가 된 서유럽의 재건을 위해 미국 측이 마련한 전후 재건계획인 '마셜 플랜'을 연상시키는 대규모 재건사업이 우크라이나에서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 간 MOU를 계기로 우크라이나 공무원을 국내에 초청 연수하고 스마트시티, 첨단산업단지 및 정보통신기술(IT) 기반 교통망 구축 등 한국 정부 사업을 우크라이나에 현지화해 적용하는 방안이 구체화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국 뿐 아니라 미국 유럽 등 서방 중심의 대규모 우크라이나 지원 속에 우리 기업들이 얼마나 실리를 취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재건사업 정보공유, 상호협력 정부간 첫 협력 큰 의미"


(초르노바이우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가 최근 탈환한 헤르손 인근 초르노바이우카의 공항에 파괴된 건물과 불에 탄 차량이 보인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초르노바이우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가 최근 탈환한 헤르손 인근 초르노바이우카의 공항에 파괴된 건물과 불에 탄 차량이 보인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교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년 째를 맞은 지난 2월 우크라이나에 1억3000만달러를 저리로 장기간 빌려주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을 공약했다. 기존에도 1억달러 규모 인도적 지원을 제공했다. 이를 두고 전후 재건사업 수주를 위한 마중물과 같은 성격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는 최근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글로벌 국가인 한국이 보여준 지지와 연대, 인도적 지원에 사의를 표한다"고 했다.

정부 소식통은 국토부가 추진 중인 MOU에 대해 "재건사업 정보공유나 상호협력 차원으로 정부간 첫 협력 물꼬를 텄다는 의미가 크다"고 했다. 이번 MOU는 한-우크라이나 양자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으며 폴란드 정부 측이 참여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우크라이나 로이터=뉴스1) 이서영 기자 = 23일(현지시간) 러시아 포격으로 폐허가 된 민간인 거주지역에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크라이나 로이터=뉴스1) 이서영 기자 = 23일(현지시간) 러시아 포격으로 폐허가 된 민간인 거주지역에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