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인중개사' 눈물의 권리금 포기…올해 5000곳 문닫았다, 전세사기 '된서리'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28
  • 2023.05.28 08:2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공인중개사들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교통회관에서 열린 전세사기근절 및 협회역량강화 결의대회에서 전세사기 근절 결의문을 외치고 있다. 2023.3.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공인중개사들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교통회관에서 열린 전세사기근절 및 협회역량강화 결의대회에서 전세사기 근절 결의문을 외치고 있다. 2023.3.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금리가 장기화되며 부동산 거래량이 줄어들고 전세사기 사태로 전세시장도 얼어붙으면서 공인중개사들이 입지를 잃고 있다. 수천만원대 권리금을 포기하고 문을 닫는 공인중개업소도 상당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전국 공인중개사 사무소 휴업·폐업 수는 총 5321곳에 달한다. 새로 문을 연 사무소가 4969개인데, 문을 닫은 곳이 352개 더 많은 것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1~4월) 신규 공인중개사는 6387곳으로 올해보다 1400여곳 많았다. 이 기간 폐업한 곳은 3430개, 휴업한 곳은 267개로 합쳐도 3697개에 불과했다. 개업 수가 휴·폐업 수보다 2700개 정도 많았는데, 1년만에 상황이 정반대가 된 셈이다.

공인중개사 사무소 개업이 줄고 휴·폐업이 늘어난 것은 매매·전세 거래 모두 줄어들면서 '먹거리'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고금리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고 전세사기 사태까지 터지면서 업황이 회복될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부동산 거래량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이라는 업종 자체가 부동산 거래량에 굉장히 민감한 업종이다.

올해 서울지역 비아파트(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의 매매와 전세 거래량은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통해 집계한 올해 1∼4월 비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6840건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후 동기간 거래량으로 가장 적었다. 지난해 매매 거래 1만4175건과 비교하면 51.7% 감소한 것이다. 비아파트 전세 거래량도 올해 1∼4월 3만6천278건으로 지난해 동기(5만3326건)보다 감소하는 등 1∼4월 거래량으로는 2011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지난해 극심한 거래절벽 상태를 겪은 아파트 거래량은 회복 추세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9957건으로 지난해 동기(5085건)보다 2배 수준으로 늘었다. 하지만 지난해는 역대 최저 수준이어서 아직 정상수준을 회복했다고 보긴 어렵다. 이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월 5만5172건으로 집계됐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공인중개사는 부동산 가격과는 연관이 적고, 거래가 많이 일어나야 먹고 살 수 있는 직업"이라며 "당장은 거래가 좀 어렵다 하더라도 향후 경제전망이나 부동산 거래량 늘어날 여지 있다면 폐업하거나 휴업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거래량에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게 '금리'인데 이자 부담이 커져 거래량 회복이 요원하다"며 "그러다보니 중개사무소들이 영업난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적으로 기승을 부리는 전세사기 영향도 크다. 비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 수요가 상당히 줄어든 이유다. 이는 공인중개사 수입 감소로 이어진다. 중개사무소의 지출은 인건비와 임대료인데, 이 부담을 견디지 못한 사무소들이 문을 닫게 된다는 설명이다.

협회 관계자는 "단골손님이 적은 중개업 5년 이내 공인중개사들의 영업난이 더 심각하다"며 "인수할 곳을 찾지 못해 수천만원대 권리금을 날리며 문을 닫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공인중개사' 눈물의 권리금 포기…올해 5000곳 문닫았다, 전세사기 '된서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