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전 신고가·11만닉스…"외인 순매수하는 반도체 비중 늘려라"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38
  • 2023.05.26 16:14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 전략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코스피가 소폭 상승 마감했다. 반도체 업종이 메모리 공급사부터 소·부·장(소재·부품·장비)까지 골고루 강하게 상승했다. 그러나 아직 해결되지 않은 미국 부채한도 협상, 6월 금리인상 가능성 등의 매크로(거시경제) 변동성이 상승폭을 제한했다.

2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12포인트(0.16%) 오른 2558.81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은 9102억원 순매수 했다(오후 4시8분 집계 기준). 전일 대비 상승 출발했던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5원 내린 1324.5원으로 장을 마쳤다. 기관은 5053억원 순매도 했고 개인은 4127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이날 증시에서는 반도체 업종의 고른 상승세가 돋보였다. 고객사 재고 소진과 메모리 공급사들의 감산에 따른 업황 반등 기대감이 기본적으로 작용했고 25일(현지시간) 미국 증시에서 엔비디아가 호실적에 따른 급등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

삼성전자 (72,200원 ▲1,300 +1.83%)는 2.18% 상승했고 장 중 7만4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SK하이닉스 (110,300원 0.00%)는 5.51% 급등 마감했고 장 중 11만500원까지 상승해 연중 신고가를 새로 썼다. 이에 전기전자 업종은 1.44% 상승 마감했다.

전기전자 외 업종들은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였는데 항공주와 해운주가 약세를 보인 운수창고가 1.92%로 가장 큰 폭 내렸다. 항공주 중 대한항공 (21,750원 ▼50 -0.23%)(-0.68%)과 아시아나항공 (12,340원 ▲30 +0.24%)(-1.55%) 주가는 합병 지연에 따라 최근 약세를 보였고,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장 중에 운항 중 문 열림 사고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장 중 1만2010원까지 하락해 연중 신저점을 기록했다.

이 외에 현대차 (199,500원 ▲2,000 +1.01%)기아 (85,200원 ▲1,000 +1.19%)는 각각 0.98%, 0.34% 상승했다. 삼성SDI (715,000원 ▲7,000 +0.99%)와 네이버(NAVER (204,500원 ▲500 +0.25%))는 1%, 1.7%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49포인트(0.53%) 하락한 843.23으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은 211억원, 기관은 149억원 순매도 했고 개인은 334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엔비디아발 반도체 훈풍은 코스닥 시장에서 소·부·장 기업들의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HPSP (27,800원 ▼1,150 -3.97%)는 7.25%, ISC (50,600원 ▼100 -0.20%)는 1.20%, 하나마이크론 (16,840원 ▼320 -1.86%)은 0.82%, 동진쎄미켐 (37,700원 ▼950 -2.46%)은 8.56% 강세로 마감했다. 반도체 업종은 1.34% 상승했다.

이 외에 JYP Ent. (128,700원 ▲1,400 +1.10%), 에스엠 (101,900원 ▲100 +0.10%)이 각각 1.25%, 1.16% 상승 마감했고 에코프로비엠 (255,000원 ▲5,500 +2.20%), 에코프로 (567,000원 ▲5,000 +0.89%), 엘앤에프 (267,000원 ▲1,000 +0.38%)는 각각 2.26%, 0.91%, 0.79% 약세로 마쳤다.

매크로 변동성에 따라 증시도 변동성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그러나 증권가에서는 수급에 주목하며 이를 비중확대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2년만에 한국의 펀더멘털 저점통과 가능성이 보이고 수출 개선세가 지속된다"며 "반도체 산업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외국인 순매수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피 단기 등락을 활용해 펀더멘털 변화를 주도하고 외국인 순매수가 지속되고 있는 반도체, 자동차, 이차전지 중심으로 비중을 늘려나갈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