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장영란 딸, 걔만 선생님이 예뻐해" 소문에…장영란 "딸에 미안"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945
  • 2023.05.28 17:55
  • 글자크기조절
장영란이 연예인으로서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캡처
장영란이 연예인으로서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캡처
장영란이 연예인으로서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장영란과 그의 절친 조향기, 정가은, 허정윤 그림책 작가가 함께 모여 육아맘들의 인생 꿀팁을 나누는 영상이 올라왔다.

정가은은 딸이 올해 초등학교 1학년이 된 사실을 전하며 "아이한테도 이제 한참 신경을 많이 써야 하는 때여서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에 장영란은 "초등학교 1학년이 정말 정신없다. 준비물도 많고 알림장 체크 한 번 못 해서 놓치는 게 있으면 괜히 엄마로서 죄책감도 든다"며 공감했다.

네 사람은 특히 요즘 아이들이 학교를 마치자마자 일제히 학원으로 향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장영란은 "솔직히 말하면 요새 엄마들이 실패를 경험 못 하게끔 다 시킨다. 영어도, 수학도 완벽하게. 우리 애들도 실패를 경험해 보고 성장할 수 있게 해야 하는데 그게 제일 속상하다"고 소신을 말했다.

이어 장영란은 "초등학교 1학년의 이미지가 6학년까지 쭉 가더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더했다. 장영란은 "소문이 쭉 간다"며 "1학년 때 애가 공부 잘하는 것보다는 친구들과 싸우지 않고 규칙 잘 지키고 하는 게 더 먼저"라고 정가은에게 조언했다.

장영란은 "연예인 자식이라는 이미지에 모두가 이목을 집중하다 보니 나는 딸 지우에게 너무 미안했던 게 있었다"며 "지우가 1학년 때 발표를 되게 잘했던 아이다. 선생님이 그냥 보이니까 지우에게 발표를 시킨 건데 친구들이 집에 가서 '그 장영란 딸, 걔만 선생님이 예뻐해' 이런 말을 했나 보더라. 그 소문이 나한테도 들려왔다. 너무 속상했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지우에게 '튀지 않게 행동해, 튀지 마' 하면서 애를 잡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상담 갔을 때 '지우는 되게 얌전하네요'라는 소리를 들었다. 선생님이 '지우는 쉬는 시간에 맨날 책만 본다'고 하더라. 되게 밝은 아이인데"라며 아이의 성격이 변한 것에 대해 죄책감을 표했다.

이야기를 들은 허정윤 작가는 "엄마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된다는 생각이 애 안에 있는 거네"라며 안타까워했고, 장영란도 맞장구치며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