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상 첫 '한-태도국 정상회의'…尹, 외교지평 태평양 섬나라로 확장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9 20:05
  • 글자크기조절

[the300]'2023 한-태도국 정상 선언' 채택·'자유, 평화, 번영의 태평양을 위한 행동계획' 발표…"상생 파트너십 추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데이비드 카부아 마셜제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데이비드 카부아 마셜제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한국과 태평양도서국(태도국) 간 첫 정상회의를 주재하고 "상생의 파트너십을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태도국의 생존과 번영에 직결된 기후변화, 자연재해, 식량, 보건, 해양 수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연대와 협력을 심화시키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태도국 정상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정상회의는 한-태평양도서국 협력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정상회의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한국에서 개최되는 첫 대면 다자 정상회의이자 한국과 태도국 간 최초의 정상회의다. 글로벌 중추국가를 지향하는 정부로서 지금껏 외교무대에서 크게 주목받지 않았던 태도국과 능동적인 외교를 통해 외교 지평을 넓히고 책임 있는 기여 외교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태도국은 태평양 중부와 서부,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 14곳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미국과 중국 양국이 패권을 다투는 상황에서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정상회의 본회의엔 태도국 측에서 태평양도서국포럼(PIF) 의장국인 쿡제도의 마크 브라운 총리를 비롯해 정상급 12명과 헨리 푸나 PIF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은 박진 외교부 장관과 최영삼 한-태평양도서국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 조태용 안보실장 등 참모들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대한민국은 태평양 도서국을 포함하여 모든 나라와 상호 존중과 신뢰에 기초한 지속가능한 협력 관계를 맺고 국제 사회에 책임있는 기여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와 평화 민주주의 비전을 공유하면서 반세기 이상 우호적이고 성숙한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유·평화·번영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지난해 7월 PIF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2050 푸른 태평양 대륙 전략'의 유사성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평화롭고 안전하며 번영하는 태평양 지역 구축을 목표로 하는 이 전략은 우리의 인태전략과 그 방향성이 일치한다"며 "저는 여기 계신 정상들과 힘을 합쳐 PIF와 대한민국이 함께하는 상생의 파트너십을 추구하고자 한다"고 했다.

아울러 "태도국의 생존과 번영에 직결된 기후변화, 자연재해, 식량, 보건, 해양 수산 위기는 연대와 협력을 통해서만 극복할 수 있다"며 "저는 하나의 푸른 태평양 원칙을 확고하게 지지하면서 태도국과의 협력을 심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브라운 쿡제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브라운 쿡제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브라운 쿡제도 총리는 "PIF 국가로서 우리는 대한민국과 긴밀한 파트너십과 협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우리지역의 도전과제는 광범위하고 복잡하다. 이와 같은 도전과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과 같은 파트너국가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파트너십을 계속 이어가고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필요로하는 지속가능성, 회복 탄력성, 평화, 그리고 번영을 구가하게 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상회의에서는 '2023 한-태도국 정상 선언: 회복력 있는 태평양의 자유, 평화, 번영을 위한 파트너십'을 채택하고, '자유, 평화, 번영의 태평양을 위한 행동계획'을 발표했다.

정상 선언을 통해서는 우리의 인태전략과 '2050 푸른 태평양 대륙 전략'을 기반으로 한국과 태도국 간 파트너십 발전 구상을 제시했다. 태평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며, 번영하고 회복력 있는 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한 각 분야별 협력 방향을 설정했다.

구체적으론 한-태도국 파트너십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협력사업을 3대 우선 추진 분야로 구분하고 행동계획을 제시했다. △기후와 재난 회복력 증진을 위한 협력 확대 △대(對) 태도국 ODA 확대 등을 통한 역량 강화 △인적, 문화 교류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강화 등이다. 정부는 태도국 ODA(공적개발원조)를 2027년까지 3990만달러로 2배 확대시키기로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태도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총 10명의 정상들과 전날부터 이날까지 개별 양자회담을 갖고, 태도국과 지속가능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탕후루' 열풍이 주가 올렸다?...설탕주 오른 이유 따로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