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잉글랜드 유일 트레블' 맨유 vs 아성에 도전하는 맨시티, FA컵 사상 최초 '맨체스터 더비' 벌써 뜨겁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3 17:25
  • 글자크기조절
맨체스터 시티의 로고.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시티의 로고.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로고.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로고. /AFPBBNews=뉴스1
사상 최초의 잉글랜드 FA컵 '맨체스터 더비' 결승전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EPL 팀 유일의 '트레블'(리그, 컵대회, 챔피언스리그 우승) 달성자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그리고 아성에 도전하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맞붙는다.

맨유와 맨시티는 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브렌트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22~23시즌 FA컵 결승전을 치른다. 맨유는 2018년 이후 5년 만에, 맨시티는 2019년 이후 4년 만에 결승에 올랐다.

두 팀에 있어 이번 대회 우승은 모두 중요한 일이다. 우선 맨시티는 트레블을 위해서는 트로피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미 EPL 우승을 확정한 맨시티는 컵대회에 이어 오는 11일 오전 4시에 열리는 인터밀란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까지 이기며 3관왕을 노린다.

맨시티 엘링 홀란이 2022~23시즌 EPL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맨시티 엘링 홀란이 2022~23시즌 EPL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지금까지 EPL 팀 중 트레블에 성공한 클럽은 단 하나뿐이다. 바로 이번 결승 상대인 맨유다. 맨유는 지난 1998~99시즌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데이비드 베컴, 라이언 긱스, 폴 스콜스, 게리 네빌 등을 앞세워 세 대회를 정복, 대업을 달성했다.

당연히 맨유 입장에서는 '잉글랜드 팀 유일의 3관왕' 타이틀을 놓치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다. 지역 라이벌인 맨시티가 그 대상이라면 더더욱 그럴 것이다. 당연히 맨유는 전력으로 나설 전망이다.

테디 셰링엄(왼쪽)과 데이비드 베컴이 1998~9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테디 셰링엄(왼쪽)과 데이비드 베컴이 1998~9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맨유가 FA컵을 우승해야 하는 이유는 또 있다. 앞서 지난 2월 카라바오컵 정상에 올랐던 맨유는 잉글랜드 국내에서 열리는 두 대회 동시 정복에 도전한다. 앞서 5번의 해당 사례가 있었지만 맨유는 이번에 달성하게 되면 첫 경험이다. 공교롭게도 마지막으로 이를 성공한 팀이 2019년의 맨시티였다.

두 팀은 어떤 라인업을 들고 나오게 될까. 영국 '맨유 뉴스'는 맨유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맨유는 마커스 래시포드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공격형 미드필더에 알레한드로 가르나초-브루노 페르난데스-제이든 산초, 수비형 미드필더로 프레드와 카세미루가 나온다고 예상했다. 골문은 데이비드 데 헤아가 나온다.

이에 맞서는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이 유력하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에 따르면 맨시티는 베르나르두 실바-엘링 홀란-잭 그릴리시가 전방에 나서고, 케빈 더 브라위너-로드리-일카이 귄도안이 허리를 지킬 전망이다. 후위에는 카일 워커-존 스톤스-후뱅 디아스-네이선 아케가 나오고, 골키퍼 장갑은 슈테판 오르테가가 낄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