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北 규탄 무산' 유엔 안보리에 김여정 "대단히 불쾌해"…대체 왜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4 11:2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훈련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3.2.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훈련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3.2.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강도 높게 비난하면서 자신들의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4일 뉴스1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북한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미국이 하자는 대로 걸핏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주권적 권리 행사를 문제시하는 데 대해 대단히 불쾌하게 생각하며 이를 가장 불공정하고 편견적이며 내정간섭적인 주권침해행위로 강력히 규탄배격한다"고 말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주장하는 군사정찰 위성 발사 관련,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 회의를 열었다. 안보리는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에 따라 북한을 규탄하는 성명 등은 합의하지 못했다.

김 부부장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미국의 강도적 요구에 따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위성발사 권리를 단독안건으로 취급하는 회의를 벌려놓음으로써 개별적 국가의 정치적 부속물로 작동하는 수치스러운 기록을 또다시 남기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정당한 주권행사를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 가 상정시킨 것 자체가 우리의 주권에 대한 로골적인 무시이고 유린이며 침해"라고 주장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지도 하에 고체연료를 사용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8형(화성-18형)'을 발사했다고 14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김 총비서의 딸 김주애, 부인 리설주 여사, 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 등이 모두 참석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지도 하에 고체연료를 사용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8형(화성-18형)'을 발사했다고 14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김 총비서의 딸 김주애, 부인 리설주 여사, 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 등이 모두 참석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email protected]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은 지난달 31일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한 발사체 '천리마-1형'을 발사했다. 김 부부장은 이에 대해 "이미 한계선을 넘어선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응당한 대응조치이며 자주권과 령토완정을 수호하기 위한 정당방위권 행사"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 등을 겨냥한 듯 "미국의 반공화국규탄소동에 합세한 일부 나라들은 지금 근거없이 미국의 장단에 무조건적으로 떨쳐나서서 춤을 추고 있는데 참으로 가관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만일 이 나라들이 미국의 말을 무작정 따르는 것이 자기들에게 유익하다고 생각했다면 나는 그들에게 이 세상에는 미국의 편에 서지 않고도 자기의 국위를 빛내이고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방도가 얼마든지 있으며 실지로 그러한 자주적인 나라들도 적지 않다는 사실에 대해 상기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행사에 대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본능적인 반사적 행위에 상관없이 군사정찰위성발사를 포함한 주권국가의 모든 합법적 권리들을 행사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취해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이번 발사 이후 미국 등 안보리 내 서방 이사국의 요청으로 공개회의를 열었다.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이해당사국으로 참여한 한국은 북한의 행위를 규탄하고 제재를 촉구했다.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한미일 군사 훈련 등 긴장 고조의 책임을 한과 미국 등에 돌리며 극명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