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탁재훈, '연매출 180억' 父 재산 언급…"기부하면 호적 팔 것"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384
  • 2023.06.07 06:51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인 탁재훈이 레미콘 회사 대표이자 아버지 배조웅씨를 언급했다.

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국민가수 이승철이 출연했다.

이승철은 이날 무슨 말을 하든 자꾸 돈에 대한 이야기로 주제가 넘어가는 돌싱즈(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를 향해 "너넨 자리를 옮겨도 돈 얘기만 한다. 왜 그렇게 돈을 밝히냐"고 꼬집었다.

탁재훈이 "저희는 밝혀야 한다. 형은 돈이 많지 않냐"고 하자, 이승철은 탁재훈의 부친인 배씨를 에둘러 언급하며 "넌 레미콘이 있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내가 보기엔 (탁재훈의)아버지가 사회에 기부하실 것 같다"고 말했고, 탁재훈은 "난 그러면 아버지를 호적에서 팔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탁재훈의 아버지 배조웅씨가 운영하는 국민레미콘은 서울·경기·인천지역 레미콘 협회 회장사로, 연매출액은 18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배씨는 여러 차례 탁재훈에게 연예계를 은퇴하면 사업을 물려주겠다고 제안했지만 탁재훈이 사양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탁재훈은 2020년 MBC '라디오스타'에서 "아버지께서 전 재산을 물려고 사업을 이어가라 했지만 연예인으로서 삶을 살겠다고 거절했다"며 "경영은 전문적인 사람이 해야 하는 것 같다. 아들이라고 물려받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