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층간소음 '죄송' 쪽지 보냈더니…10살 아이의 답장 "괜찮아요"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31
  • 2023.06.07 07:24
  • 글자크기조절
/사진=트위터 갈무리
/사진=트위터 갈무리
층간소음으로 인해 크고 작은 다툼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훈훈한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지난 6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세상은 아직 살만하구나"라며 최근 친구가 겪은 일을 공유했다.

글에 따르면 최근 이사를 한 A씨에게는 8개월 된 아들이 있다. 아이는 한창 보행기를 탈 시기였고, A씨는 이 소리가 아래층 집에 민폐를 끼치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고 한다.

이에 쪽지와 함께 빵을 사서 아랫집에 보냈고 얼마 후 답장을 받았다. 답장을 보낸 이는 아랫집에 사는 10살 아이였다.

손으로 꾹꾹 눌러 쓴 편지는 "저희 윗집으로 이사 온 것을 축하드려요♡"라는 따뜻한 말로 시작됐다.

이어 "선물 정말 감사해요. 8개월이면 아기가 한창 걸어 다닐 때이니 실컷 뛰고, 걷고, 기어 다니라고 해주세요. 우리 집은 괜찮아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선물 감사해서 아기가 잘 때 무섭지 않도록 하트 모양 등을 선물할게요"라며 직접 만든 것으로 보이는 하트 등을 챙겨 보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직은 서로 배려해주는 아름다운 세상이다", "사랑받는 아이와 사랑하는 아이. 따듯하다", "윗집도 아랫집도 좋은 사람들이다"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