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테슬라, 스페인에 유럽 제2공장 건설 검토"…아시아 투자는?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1:02
  • 글자크기조절

스페인 매체 "투자 규모 6조원 이상"

/로이터=뉴스1
/로이터=뉴스1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유럽 두 번째 기가팩토리를 스페인 발렌시아에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인 경제매체 싱코디아스는 8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발렌시아에 전기차 제조 공장을 짓기 위해 현지 당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발렌시아 지방정부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한 자동차 회사와 "대규모 자동차 투자"에 대해 논의했다고 확인했다. 다만 협상의 기밀성을 이유로 어떤 회사와 논의가 오갔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테슬라와 스페인 중앙 정부는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또 다른 현지 매체 레반테(Levante)-EMV는 자동차 부문 다국적 기업이 발렌시아에 45억유로(약 6조3000억원)를 투자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여기서 언급된 다국적 기업이 테슬라로 추정되며, 싱코디아스는 실제 투자 규모가 45억유로를 훨씬 웃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럽에는 이미 기가팩토리가 있다. 테슬라는 유럽 내 첫 생산기지로 독일 베를린 외곽에 기가팩토리를 건설, 지난해 3월부터 가동하기 시작했다. 이런 상황에서 테슬라가 추가 투자를 위해 움직이는 건 유럽이 전기차 수요가 가장 높은 시장 중 하나여서다. 스페인에 기가팩토리를 지어 남유럽 생산 거점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자동차 전문매체 토크뉴스(Torque News)는 "스페인은 지중해 주변 국가로의 수출을 위한 전략적 위치에 있다"며 "테슬라가 탁월한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스페인은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자동차 생산국이다. 최근에는 유럽연합(EU) 코로나19 경제회복기금 적극 활용해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스페인에 배터리·전기차 생산 시설을 투자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EU는 2035년부터 27개 회원국에서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이다.

독일 자동차업체 폭스바겐도 지난해 발렌시아 인근에 배터리 공장 설립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투자 규모는 30억달러(3조9000억원)라고 싱코디아스는 전했다.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를 이을 제2의 아시아 생산거점 조성도 추진 중이다. 미중 사이의 무역 긴장이 완화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이 리스크를 분산할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어서다. 유력한 후보지로 인도가 거론됐지만, 그간 인도 정부와 충돌을 빚어온 높은 수입차 관세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 지역"이라고 언급한 바 있어 한국에 투자할 가능성이 다시 부상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