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산 3억원 위증' 신한금융 前 직원들, 2심도 벌금형

머니투데이
  • 박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6:44
  • 글자크기조절
/사진=대한민국 법원
/사진=대한민국 법원
이른바 '남산 3억원' 사건 재판에서 위증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당시 신한금융 실무진들이 2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부장판사 정덕수 구광현 최태영)는 위증 혐의로 기소된 전 신한금융 비서실장 박모씨와 이모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과 동일하게 각각 벌금 1000만원과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서모씨는 원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양형에 변화를 가져올만한 사정은 보이지 않는다"며 "원심의 형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산 3억원 사건은 신한은행 측이 2008년 2월 이명박 전 대통령 당선 축하 명목으로 이상득 전 의원에게 3억원을 건넸다는 의혹이다. 구체적인 사실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3억원을 보전하기 위해 고(故) 이희건 신한금융 명예회장의 경영자문료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의 비서실장이었던 박씨 등 3명은 재판에서 3억원을 현금으로 조성한 경위 등을 위증한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법원은 박씨에게 벌금 1000만원, 서씨와 이씨에게 각각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는데 이들은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1심 재판부는 박씨와 이씨에게 각각 벌금 1000만원과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