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관광공사 추천, 9월 가볼 만한 '야간관광' 명소 5곳은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1 19:35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주말인?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를 감상하고 있다. 2022.4.24/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주말인?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를 감상하고 있다. 2022.4.24/뉴스1
한국관광공사가 '야간관광'을 테마로 9월에 가볼 만한 5곳을 추천했다. △서울 반포대교와 잠수교 △강원 원주 간현관광지 나오라쇼 △세종 국립세종수목원과 금강보행교 △경남 통영 디피랑 △전남 순천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등이다.




반포한강공원의 밤은 낮보다 즐겁다



반포한강공원은 일몰을 보면서 한강의 저녁과 밤을 즐기기에 좋은 명소다. 한강공원들 중 야간에 즐길 먹거리나 편의시설이 가장 잘 돼 있는 곳이다. 서래섬에서 저녁 산책을 하고, 세빛섬에서 선셋 카약과 원형보트 튜브스터 등을 즐길 수 있다.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는 상류 쪽과 하류 쪽 길이가 총 1140m로 2008년 '세계에서 가장 긴 교량 분수'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하루 5회 분수쇼는 한강 명물 중 하나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1일 서울 서초구 잠수교에서 열린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2023.5.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1일 서울 서초구 잠수교에서 열린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2023.5.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없는잠수교뚜벅뚜벅축제''는 9월 3일부터 11월 12일까지 일요일마다 차량을 통제해 잠수교를 자유롭게 거닐며 야외 공연과 플리 마켓 쇼핑, 빈백에 누워 책 읽기 등을 즐길 수 있다.

반포한강공원은 고속터미널역에서 도보로 약 20분 거리다. 고투몰은 수십년 전통의 지하상가로 유명하다. 의류 뿐 아니라 인테리어 소품, 침구, 꽃 상점들이 즐비하다. 인근 예술의전당과 올해 6월 개관한 서초구립방배숲환경도서관도 반포한강공원 주변 여행지로 추천된다.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개관한 방배숲환경도서관을 찾은 시민들이 독서를 하며 주말을 보내고 있다. 2023.6.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개관한 방배숲환경도서관을 찾은 시민들이 독서를 하며 주말을 보내고 있다. 2023.6.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밤을 즐기러 나와~ 원주 간현관광지 나오라쇼


원주 대표 유원지 간현관광지는 오래된 전통의 휴양지였지만 최근 크게 달라졌다. 2018년 높이 100m 길이 200m 산악 보행교 소금산출렁다리가 개장했다. 고도 약 200m 절벽을 따라 소금잔도가 놓였다. 스카이타워와 소금산출렁다리보다 2배 긴 소금산울렁다리도 합세했다.

간현 유원지 나오라쇼/사진= 원주시청
간현 유원지 나오라쇼/사진= 원주시청

야간 나오라쇼는 '나이트 오브 라이트 쇼'를 줄인 말로 미디어 파사드와 음악 분수, 야간 경관 조명 등으로 현란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올해 야간 개장 시 출렁다리도 개방된다. 야간 개장은 10월 29일까지 매주 금~일요일 오후 6시 30분부터 10시까지다. 나오라쇼 공연은 8시 30분부터 50분간이다.

원주의 새로운 문화관광콘텐츠로 떠오른 '뮤지엄 산'은 세계적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손길이 닿은 곳이다. '2023~2024 한국 관광 100선'에도 이름을 올린 '뮤지엄 산'은 건축과 예술이 조화를 문화 콘텐츠 공간이다. 특별전 '안도 타다오 : 청춘'이 10월 29일까지 이어진다.

[원주=뉴시스] 박진희 기자 = 한솔 '뮤지엄 산'은 개관 10주년을 맞아 '안도 타다오-청춘' 회고전 개막을 앞두고 31일 강원 원주시 뮤지엄 산에서 일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건축세계를 망라하는 대표작 250여점을 소개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안도 타다오 본인이 설계한 건물에서 진행되는 전시로 의미가 깊다. 노출 콘크리트를 그대로 사용하는 안도 타다오는 바람, 나무, 하늘 등 자연과 긴밀하게 결합한 건축으로 주목 받아왔다. 2023.03.31.
[원주=뉴시스] 박진희 기자 = 한솔 '뮤지엄 산'은 개관 10주년을 맞아 '안도 타다오-청춘' 회고전 개막을 앞두고 31일 강원 원주시 뮤지엄 산에서 일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건축세계를 망라하는 대표작 250여점을 소개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안도 타다오 본인이 설계한 건물에서 진행되는 전시로 의미가 깊다. 노출 콘크리트를 그대로 사용하는 안도 타다오는 바람, 나무, 하늘 등 자연과 긴밀하게 결합한 건축으로 주목 받아왔다. 2023.03.31.


국립세종수목원과 세종호수공원



세종시 국립세종수목원은 9월 23일까지 금·토요일 야간 개장 '특별한 夜행'을 연다.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은 밤에 더 신비롭다. 특별전시온실도 야간에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창덕궁 후원 주합루와 부용정을 실물 크기로 재현한 솔찬루와 도담정이 있는 궁궐정원 전경도 밤에 더 아름답다.

국립세종수목원 온실 야경/사진= 국립세종수목워
국립세종수목원 온실 야경/사진= 국립세종수목워
무료로 대여 가능한 호롱불을 들고 여유롭게 수목원을 산책할 수 있다. 야간 개장 시간은 오후 5시~9시 30분까지다. 이응다리로도 부르는 금강보행교도 밤에 더 빛난다. 까만 하늘에 동그란 띠가 걸린 듯한 디자인이라서다. 높이 34m의 금강보행교 전망대에서 화려한 다리와 빛나는 도시 경관이 비친 금강 야경을 볼 수 있다.

세종호수공원도 밤에 즐길 수 있다. 역대 대통령이 남긴 문서와 사진 자료 등을 한자리에 모은 대통령기록관도 인근에 있다. 밀마루전망대에서는 세련된 세종시의 건물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 추석연휴인 7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호수공원 일원에서 열린 세종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중앙무대섬에 모여앉아 휴일을 보내고 있다. 2017.10.7/뉴스1
= 추석연휴인 7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호수공원 일원에서 열린 세종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중앙무대섬에 모여앉아 휴일을 보내고 있다. 2017.10.7/뉴스1



해가 저물면 벽화가 살아난다, 통영 디피랑



2022년 제1호 야간관광특화도시에 선정된 통영도 야경에선 빠지지 않는다. 디피랑은 강구안 인근에 자리한 남망산조각공원을 중심으로 조성한 야간 경관 전시 공간이다. 이곳은 동피랑과 서피랑에서 사라진 벽화를 주요 주제로 다룬다. 통영은 2년에 한 번씩 공모전을 열어 벽화를 교체하는데, 이때 사라지는 그림을 미디어 아트로 되살린 것이다.

디피랑 '반짝이 숲'은 인공 조명, 야광 페인트 등으로 장식된 테마 공간으로, 디피랑의 세계로 들어서는 길목이다. 김정흠 촬영 /사진=한국관광공사
디피랑 '반짝이 숲'은 인공 조명, 야광 페인트 등으로 장식된 테마 공간으로, 디피랑의 세계로 들어서는 길목이다. 김정흠 촬영 /사진=한국관광공사

15개 테마로 운영하는 디피랑에서는 인공조명과 인터랙티브 콘텐츠, 거대한 화면에 상영하는 미디어 아트를 만날 수 있다. 디피랑 운영 시간은 오후 7시 30분부터 자정까지다.

야경 명소 강구안도 함께 둘러볼만 하다. 카페와 식당이 많은 동피랑벽화마을에서 강구안의 밤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미륵도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은 주말과 공휴일마다 오후 9시까지 야간 연장 운영을 한다.



순천 가을 야경과 함께하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순천만국제정원 야경/사진= 순청시청
순천만국제정원 야경/사진= 순청시청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10월 31일까지 열린다. 선선해진 날씨로 여름보다 가을 밤에 순천만국가정원을 즐기기 좋다. 순천역에서 도보로 10여 분 거리에 있는 동천테라스나루터에서 박람회 행사장 내 호수정원나루터까지 12인승 보트와 20인승 선박을 운항한다. 늦은 오후에 배를 타면 노을이 지는 순천과 어둠이 깔리는 박람회장의 풍경을 물 위에서 감상할 수 있다.

[순천=뉴시스] 이영주 기자 =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프레스데이가 열린 27일 오후 전남 순천시 순천정원박람회장에서 프레스데이 행사에 참여한 기자들이 박람회장 곳곳을 둘러보고 있다. 2023.03.27.
[순천=뉴시스] 이영주 기자 =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프레스데이가 열린 27일 오후 전남 순천시 순천정원박람회장에서 프레스데이 행사에 참여한 기자들이 박람회장 곳곳을 둘러보고 있다. 2023.03.27.
순천만국가정원권역에서 꼭 방문할 장소는 국가정원식물원과 시크릿가든을 꼽는다. 국가정원식물원으로 입장해 구경하다 보면 시크릿가든으로 이어진다. 두 곳을 구경하고 나오면 순천호수정원 야경이 눈에 담긴다. 오천그린광장과 그린아일랜드, 물위의정원도 순천호수정원 못지않게 밤 풍경을 자랑한다. 9~10월 순천만국가정원권역 운영 시간은 오전 9시~오후 9시다.

그림책 전문 도서관 순천시립그림책도서관이 인근에 있다. 옥천서원도 함께 구경할 만 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몰린 돈 '5조'…불안정 시장에 갈 곳 잃은 뭉칫돈, 이곳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