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밥도 美서 품절대란…돈 몰리는 'K식품주', 증권사 픽은?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08:16
  • 글자크기조절
해외 대형 커뮤니티 레딧(Reddit)에 지난 16일 '매번 사러 갈때마다 품절이라며 제발 냉동 김밥 구매를 멈춰주세요'라는 내용으로 올라온 게시글 중 일부. 트레이더 조스(Trader Joe's)로 추정되는 매장 내 진열대에 김밥은 없고 트레이더 조스사가 만든 고추장 소스만 놓여있다. /사진=레딧 캡쳐.
해외 대형 커뮤니티 레딧(Reddit)에 지난 16일 '매번 사러 갈때마다 품절이라며 제발 냉동 김밥 구매를 멈춰주세요'라는 내용으로 올라온 게시글 중 일부. 트레이더 조스(Trader Joe's)로 추정되는 매장 내 진열대에 김밥은 없고 트레이더 조스사가 만든 고추장 소스만 놓여있다. /사진=레딧 캡쳐.
DS투자증권은 K-푸드가 글로벌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식품기업들의 해외 실적 비중과 외국인 투자자의 시총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했다. 업종 최선호주로는 오리온 (115,200원 ▼2,500 -2.12%)삼양식품 (215,500원 ▲4,000 +1.89%)을 제시했다.

장지혜 DS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에서 한국 라면에 이어 한국식 핫도그도 대형 유통채널에 입점하며 성장 중이고 냉동 김밥은 없어서 못 팔 지경"이라며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 시리즈는 지난해 6100억원 매출액을 달성했는데 2025년 1조원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식품의 강점으로는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 프리미엄·웰빙 이미지를 꼽았다. 그는 "한국 음식료품은 특별한 맛과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특히 미국에서의 한국 음식료품 매출 성장이 눈에 띈다"고 언급했다.

미국에서 한국 음식이 주목받는 이유로는 △미국 인구 구조 다변화 △K-문화 콘텐츠 인기 △메인 스트림 유통채널 입정 확대를 말했다. 장 연구원은 "미국 음식료품 출하액은 우리나라의 10배에 달하는 만큼 규모 면에서도 의미가 있지만 경기 우려나 판가 압박에서 자유롭고 글로벌 확산의 교두보 역할을 하는 만큼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7~8월 주요 음식료품 수출입 실적도 호조세를 보였다. 라면의 경우 이 기간 합산 수출금액이 1억65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3% 성장했다. 특히 삼양식품의 수출액으로 추정되는 금액은 9658만달러로 54.5% 늘어났다.

그러면서 "동기간 우양의 핫도그 수출 실적으로 파악되는 금액은 243만달러로 월매출 15억원까지 올라왔고 노바렉스는 1142만달러로 추정한다"며 "이외에도 빙그레 빙과 추정 수출금액은 12%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였다"고 말했다.

음식료 업종 최선호주로는 오리온과 삼양식품을 유지했다. 관심 종목으로는 KT&G (89,400원 ▲1,200 +1.36%), CJ제일제당 (311,500원 ▲2,500 +0.81%), 농심 (409,500원 ▲4,000 +0.99%), 풀무원 (10,930원 ▲580 +5.60%), 코스맥스엔비티 (6,130원 ▼160 -2.54%)를 제시했다. 장 연구원은 "매출액에서 해외 비중이 60% 이상인 오리온, 삼양식품, 코스맥스엔비티는 제품력, 생산능력에 기반한 경쟁우위로 해외 실적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요 음식료 기업들의 실적은 올해 하반기 원가 부담 완화와 해외 실적 성장이 맞물려 다음 해까지도 견조한 성장이 기대된다"며 "음식료 커버리지 14개 기업의 다음 해 예상 PER 평균은 10.4배에 불과하며 상승 여력이 높다"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