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화문]다시칠 수도 없고…시장 파투낸 파두사태가 남긴 것

머니투데이
  • 반준환 증권부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39
  • 2023.12.05 04:33
  • 글자크기조절
반준환 증권부장
반준환 증권부장
부탄은 2010년 세계인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1인당 국민소득(GNI)이 2000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최빈국이 돌연 행복지수 세계 1위에 올랐다는 것이었다. 국민의 97%가 '행복하다'고 응답했다는 사실은 물질적 풍요에만 몰입하던 선진국 사람들에게는 충격으로 다가왔다.

이후 각국에서 행복한 부탄을 배우고 따라하자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과분한 욕심은 버리고 긍정적인 태도로 느긋한 인생을 사는 부탄 트렌드가 유행을 탔다. 글로벌 경제위기로 팍팍해진 현대인들에겐 정신적 탈출구가 필요했던 것이다. 급기야 2012년 UN(국제연합)은 3월20일을 세계 행복의 날로 정하고 세계행복보고서도 발간했다.

행복 모범생 부탄은 세계에 다시 충격을 준다. UN 세계행복보고서에서 2015년 79위, 2016년 84위, 2017년 97위로 순위가 추락한 것이다. 너도나도 부탄이 불행해진 이유를 분석하기 시작했다. 부탄인들이 TV, 인터넷,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접하기 시작하면서 풍요롭고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의 삶을 부러워하며 자신의 처지를 비관했다는 게 결론이었다.

사실 부탄은 행복한 적 없었다는 분석도 있다. 실업과 자살율도 높았다. 2010년 부탄을 스타로 만든 보고서는 유럽 신경제재단(NEF)이 경제여건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논란이 있었던 통계다. 이 해프닝에서 부탄의 소득이 없었던 건 아니다. 갈길은 멀지만 산업화 열망과 교육열이 커졌고 국민 전체의 식견이 넓어졌다.

최근 한국증시도 크게 변하고 있다. 눈에 띄지 않지만 투자자들에게 제공되는 정보가 몰라보게 늘어나며 질적수준이 완전히 변모했다. 2~3년 전만 해도 지라시나 철지난 뉴스, 묻지마 종목 정도가 개인에게 전달되는 정보의 전부였고 그만큼 투자의 시간이 느리게 흘렀지만 지금은 180도 달라졌다. 전직 펀드매니저, 애널리스트들이 대거 전업투자자로 전환하며 본인들의 지식을 외부와 공유하기 시작했다. 증권사는 24시간 전문가 진단을 담은 유튜브 채널을 송출한다. 깊고 다양한 이야기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채널에서 오가며 서당개 아닌 훈장급으로 성장했다. 공매도 정책을 바꿀 정도로 영향력도 커졌다.

그런데 유독 시장에서 변화가 없던 분야가 있다. 기업공개(IPO) 시장이다. 그들만의 리그로 수십년간 운영돼온 탓에 시장이 어떻게 변하는지도 모르고 과거의 행태를 지금까지 이어왔다. IPO를 하는 기업들은 공모자금에 눈이 멀어 미래의 매출을 선행실적으로 땡겨오고, 가이드 의무를 진 주관사 IB(투자은행) 부서는 이를 묵인한 채 서류를 넘긴다.

IPO 전까지 월급은 물론 법인카드도 쓰지 않던 경영진들은 IPO 문턱을 넘는 순간 돈 잔치를 벌이고, 거래처에서 당겨왔던 매출은 다시 제자리로 돌아간다. IB 선수들은 이정도를 가벼운 일탈로 간주해 넘어갔던 게 현실이다. 최근 불거진 파두의 사기성 상장도 다르지 않았는데 '선을 너무 넘었을 뿐'이지 본질적으로 잘못된 행위라는 인식은 적었던 것 같다.

이로 인해 상장 예비기업들이 유탄을 맞아 상장일정이 무기한 연기될 정도로 시장 전반에 타격을 입혔는데도 파두 측은 거래처 상황이 좋지 못해 매출이 끊겼을 뿐 인지하진 않았다는 변명으로 일관한다. 예전처럼 시장이 어리석었다면 넘어갔을 수 있으나 지금의 시장은 어설픈 변명을 받아들이는 수준이 아니다.

피해를 본 예비상장 기업들은 아쉽겠지만 이 참에 IPO를 잠시 미루더라도 제도 전반을 점검하고 넘어가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부정적 IPO는 시장 근간을 헤치고 결국 투자자들의 외면으로 이어진다. 파두 (20,400원 ▼700 -3.32%) 사태로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대거 수요예측 시장에서 떠나는 모습이 나타났는데, 기본이 바뀌지 않으면 주기적으로 이런 현상이 되풀이 될 것이다. 기업과 증권사 실무자들이 경각심을 갖고 시장을 두려워하는 시각을 가져야 한다. IPO 시장이 썩는 고인물이 된다면, 한국증시는 행복한 부탄보다 못할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달러→230달러…국민연금, 美 코인주 사서 600억원 벌었다

칼럼목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