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자수첩]"정치학 전공인데 투표 안 했다"는 30대, 왜?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05:50
  • 글자크기조절

[the300]

"나 이번에 투표 안 했어. 선거권자된 뒤 처음이야."

4.10 총선 날 저녁, 30대인 친구가 전화를 걸어와 한 말이다. 그는 대학에서 정치학과 행정학을 공부했다. 평소 현역 의원들의 선수(選數)를 훤히 꿰고 있을 만큼 정치에 관심이 많다. 그런 그가 왜 투표를 포기했을까.


"아무리 살펴봐도 표를 줄 수가 없겠더라."

친구는 지지하는 정당 후보의 경력과 공약은 마음에 들지 않고 그렇다고 상대 정당에 표를 주기는 더 싫었다고 했다. 그래도 투표는 했어야 하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최근 낳은 아들 얘기를 꺼냈다.

그는 출산 후 걱정이 많아졌다고 했다. 이 정도 벌이로 계속 아이를 키워나갈 수 있을지, 대출은 어떻게 갚아야 할지 막막하다고 했다. 그는 "아들이 살아가야 할 미래를 책임질 대표를 뽑는데 비전을 제시하는 사람이 보이지 않아 고민 끝에 포기한 것"이라고 했다.


정치에 등을 돌린 젊은이들이 적지 않다. 이번 총선에서 사전투표를 한 이들 가운데 20대는 12.9%, 30대는 11.3%에 불과했다. 50대는 22.5%, 60대는 22.7%를 차지했다. 아직 본투표의 연령대별 비중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2030의 총 투표율은 50% 안팎에 그친다는 관측이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젊은이들은 정치에 무관심하다지만 관심이 많던 이들까지 투표를 안 하게 된 건 왜일까. 전문가들은 이번 총선을 '청년이 실종된 선거'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피부에 와닿는 청년 정책이 잘 보이지 않았다. 여야는 '정권 심판', '86 운동권 청산' 등 청년 세대가 별 관심 없을 주제들만 들먹이며 싸워댔다.

정치권에서 2030세대에 공을 들이지 않으니 젊은이들이 투표장에 나가지 않고, 젊은이들이 투표율이 낮으니 정치권도 청년에 별 관심을 두지 않는 악순환이다. 이번 선거에서 참패한 여당이 청년 표심을 공략했다면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 말하는 전문가도 적지 않다.

평균 연령이 34.8세로 전국 지역구 중 가장 젊은 경기 화성시을은 이번 총선에서 여당도, 더불어민주당도 아닌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를 선택했다. 이유는 많겠지만 과학고 유치 등 실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공약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캐스팅보터 2030을 사로잡는 게 어쩌면 가장 쉬운 선거 승리 전략 아닐까.

한정수 기자 기자수첩
한정수 기자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칼럼목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