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반년 새 미국 하원의장 두 번 축출되나…존슨 "자리 지키겠다"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7:21
  • 글자크기조절

케빈 매카시 이어 마이크 존슨 의장에도 사임 요구 목소리,
고심 끝 셋으로 쪼갠 동맹국 원조 법안…강경파 거센 반발

지난해 10월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소속 케빈 매카시 전 하원의장이 워싱턴DC에 있는 미국 국회의사당 사무실로 복귀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의장이 15일(현지시각) 워싱턴 의사당에서 하원 컨퍼런스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이번 주에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지원안을 표결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AFPBBNews=뉴스1
지난해 10월 축출된 케빈 매카시에 이어 미국 하원을 이끌고 있는 마이크 존슨 의장이 전임자와 같은 위기를 맞았다.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대만 등 동맹국에 대한 각각의 원조 법안이 원활히 처리될 수 있게 3개로 쪼개면서 당내 거센 저항에 부딪힌 것.

16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토마스 매시(공화, 켄터키) 의원과 마저리 테일러 그린(공화, 조지아) 의원 등 공화당 내 강경파가 같은 당인 존슨 하원 의장의 사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존슨이 대외 원조 패키지에 불법이민자 억제 관련한 국경 보안 조치를 포함하지 않은 것을 두고 당내 불만이 고조되면서 의장 축출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매시 의원은 지난해 10월 케빈 매카시 전 하원의장을 끌어내릴 때보다 더 많은 지지표를 모아서 존슨을 축출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구체적으로 사임을 언급하진 않았으나 칩 로이 의원(공화, 텍사스)도 "국경보안 없이 우크라이나를 미국인의 목구멍에 집어넣는 수단으로 이스라엘을 이용하지 말라"며 존슨 의장에 목소리를 높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 의장과 통화하며 신속한 원조를 요청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 의장과 통화하며 신속한 원조를 요청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존슨 의장은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 및 기타 미국 동맹국에 대한 지원을 포함해 두 달 전 상원이 통과시킨 950억 달러 규모의 지원 법안을 반영한 입법 패키지를 세 부분으로 나눠 각각 개별적으로 투표하는 방안을 전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 원조를 대출로 조건화하는 네 번째 법안도 표결에 부치겠단 방침이다. 네 법안이 모두 하원을 통과하면 이를 다시 단일 법안으로 합쳐 상원에서 처리한다.

존슨 의장은 이 같은 접근법을 택한 이유로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 모두가 이 문제에 대해 자신의 지역구와 양심에 따라 투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은 지지하지만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은 반대하는 공화당원들이 통합 해외 원조 법안을 지지하거나 거부하는 대신 각 법안 별로 따로 표결하도록 하겠단 방침이다. 공화당 내 강경파와 이스라엘에 대한 무제한 지원에 회의적인 좌파 민주당원의 저항을 완화해 법안 통과에 필요한 지지를 모으겠단 포석이다.


지난해 10월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소속 케빈 매카시 전 하원의장이 워싱턴DC에 있는 미국 국회의사당 사무실로 복귀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지난해 10월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소속 케빈 매카시 전 하원의장이 워싱턴DC에 있는 미국 국회의사당 사무실로 복귀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존슨 의장은 이날 사임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비공개 회담이 끝난 뒤 국회 의사당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운전대를 잡는 꾸준한 손이 필요하다. 나 자신을 전시 연설가라고 생각한다"며 "의사봉을 가져갈 때 그걸 알았다. 이 길이 쉬운 길일 거라고는 예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케빈 매카시 전 하원 의장을 축출한 공화당 하원 의원들이 반년 만에 또 의장 축출에 얼마나 동참할지는 미지수다. 짐 조던(공화, 오하이오) 의원은 "그런 일을 다시는 겪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화당 내 반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존슨 의장이 민주당의 지지 없이 원내 투표가 필요한 법안을 발의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는 "우리는 제안 내용을 자세히 알아볼 때까지 입법 패키지에 대한 판단은 유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